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세상에서 제일 글쓰기에 관해 솔직한 책

하나. 일단 ‘문장력 향상 72단계’ 같은 책은 읽지 마라.

8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나.

일단 ‘문장력 향상 72단계’ 같은 책은 읽지 마라. 어떤 테크닉을 배워서 습득하면 뭔가 얻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책은 대체로 쓸모없다. 다이어트 테크닉이 담긴 책을 백날 읽어봐야 살이 빠지지 않는 것처럼.


둘.

가급적이면 ‘글쓰기를 위한 100가지 법칙’ 같은 책도 읽지 마라. 그 많은 법칙을 외울 기억력이 있다면 사법시험을 쳐서 변호사가 되는 편이 훨씬 낫지.


셋.

누군가 단 한 사람에게 편지를 쓰듯 써라, 라고 알려주는 책도 있던데, 꽤 그럴 듯해 보이지만 그런 글은 카톡에서나 쓰세요.


넷.

에세이 작가가 되고 싶다, 글 쓰는 일로 생계를 꾸리고 싶다, 책을 써서 돈을 벌고 싶다 등등 목적의식이 있는 건 좋지만, 그런 생각으로 글을 쓰면 결국 사람들이 읽지 않는 글이 나와 버린다는 걸 명심할 것.


다섯.

대부분의 글쓰기 입문서에서는 ‘무엇을 쓸까’가 중요하다고 가르치지만, 절대로 그렇지 않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중요한 건 ‘누가 썼는가’예요.


여섯.

예컨대 당신이 ‘로마제국의 역사’에 흥미를 느끼고 며칠 동안 열심히 자료를 조사한 끝에 신묘막측한 필력과 깜찍발랄한 위트로 무장한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고 가정해 보자. 몇 명이나 읽을 것 같나. 기껏해야 수십 명, 많아야 수백 명이 우연히 보고 끝날 것이다.


일곱.

하지만 방탄소년단이 점심때 먹은 등심 돈가스 정식이 정말 맛있었다는 이야기를 쓰면 수백만 명, 어쩌면 수천만 명이 너나없이 읽고 온갖 다양한 코멘트가 수없이 달릴 것이다. 돼지고기 판매량이 급증할지도 몰라.


여덟.

당신의 로마제국은 등심 돈가스 정식에 완패한다. 때문에 ‘방탄소년단 같은 유명인이 된 뒤에’ 에세이 작가가 되라, ‘방탄소년단 같은 유명인이 된 뒤에’ 글 쓰는 일로 생계를 꾸려라, 라고 주장하는 글쓰기 책이 있다면 반드시 읽어 볼 필요가 있다. 그것은 꽤 바른 자세니까.


아홉.

물론 방탄소년단 같은 유명인이 되기는 어렵지. 그러니까 <글 잘 쓰는 법, 그딴 건 없지만>을 읽어보라는 것이 저자의 주장임.


열.

그래서 끝까지 거들떠본 바, 지금껏 읽은 글쓰기 책 가운데 솔직무쌍하다는 측면에서는 단연코 으뜸이었다. 심지어 웃겨요, 이 책.

궁금하면 읽어보시든가…

이상 『글 잘 쓰는 법, 그딴 건 없지만』 간단 정리였습니다. ​마포 김 사장 드림.


원문: 북스피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