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근데'를 자주 쓰나요? 상대방의 머리에는 부정적인 그림이 그려집니다

내 입장이 아닌, 상대방의 입장에서 단어를 선택해 보자

1,4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는데요' 의도가 아니어도 상관없다. 이미 상대방의 머리에는 그림이 그려졌다.

- 박신영 이사​

좋은 것, 멋진 것 말로는 쉽다. 하지만 대화에서 내가 의도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내가 중심이 되어선 안된다. 상대방의 머리에 어떤 그림이 그려질지 고민해야 한다.


일본 환경 장관은 최근 큰 논란에 휩싸였다. 환경단체가 개최한 행사에서 한 그의 발언이 논란이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기후 변화에 대해서 Fun하고 Cool하고 Sexy하게 대처해야 한다."

벌써 리빙레전드가 된 그의 한마디

기자들이 "그게 대체 어떤 대처냐"고 묻자 그는 답했다.


"설명하는 것 자체가 섹시하지 않다. 촌스러운 설명은 필요 없다."


장관의 무책임한 대답은 많은 논란이 되었다. 장관의 머릿속에는 섹시가 있었을지 모르지만 상대방의 머리에는 무책임이 그려졌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내가 원하는 그림을 상대방의 머리에 그릴 수 있을까?


내 의도는 중요하지 않다. 감정싸움이 벌어지면, 내가 잘못했다는 것을 알면서도 쉽게 인정하지 못한다. 멈춰야 할 때라고 생각이 들지만, 늘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상대방보다 내가 해야 할 말을 하겠다는 '나 중심적'인 대화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험으로 알겠지만, 싸움에서 내 의도는 그것이 아니었다고 했도 전혀 소용이 없다.


'근데'와 '그리고'
  • ​너무 좋아! '근데' 이 부분은 아닌 거 같아.
  • 너무 좋아! '그리고' 이 부분만 수정하면 더 완벽해질 것 같아.

2개의 문장 모두 지금 상태로는 부족하고 조금의 수정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같은 의도를 가진 말이라고 해도, 상대방의 머리에 그려지는 그림은 상당히 차이가 있다.

  • '근데'를 쓰면 '이 부분은 아닌 거 같아'가 확대된다.
  • '그리고'를 쓰면 '더 완벽해질 것 같아'를 부각한다.

학창 시절에 '근데 그거는 좀'이라는 말이 유행했다. 뭔가 말하려는 사람에게 저 말로 태클을 걸었다. 시작은 장난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저 말만 들어도 힘이 빠지는 일이 반복되었다.


섣부른 단어 선택이 상대방의 머리에 다른 그림을 그려낸다. 내 의도대로 사람을 유도하고 싶은가? 내가 아닌 상대방의 입장에서 단어를 선택해 보자.


원문: 마인드샤워의 블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