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바보야, 문제는 습관이야: 새해 영어 루저 탈출의 만고진리, 존버

성공습관 만들고 돈까지 번다니 좋지 아니한가?

3,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월이다. 아마 많이들 헬스장에 등록했을 것이다. 그리고 아래와 같은 풍경이 펼쳐질 것이다.

또는 자막없이 넷x릭스 보겠노라 다짐하다 12월이면 돌아오는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n년 전에도 그러했듯, 한 점 변함없는 현실영어 루저에 혼자 벽에 머리를 심고 있을 가능성이 높기도 하다.



작년에 왔던 결심, 죽지도 않고 ‘또' 왔다.
ㅍㅍㅅㅅ를 검색해도 얼마나 새해 결심 글이 많이 나오는지 알 수 있다. 이 글들은 꾸준히 인기를 얻는다. 결심의 내용도 대동소이하게 영어(어학), 운동, 독서 등으로 수렴된다. 이 말은 대부분이 새해 결심을 못 지키고, 내년에도 같은 결심을 반복한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직장인 결심 스테디셀러 3관왕, 영어, 운동, 독서.



중요한 건 ‘결심’이 아니다. ‘습관’이다.

왜 때문에 우리는 항상 어렵게 결심하고 쉽게 실패하는가? 습관으로 전환하지 못해서 그렇다.  그러니까 영어를 1주일에 2–3번이라도, 아주 조금 하기만 해도 영어 실력은 늘 수밖에 없다. 헬스와 다이어트도 마찬가지. 습관이 들기만 하면 어떻게든 된다.


그런데 우리는 결심하는 데 11개월을 쓰고, 나머지 1개월은 결심을 ‘계획’ 하느라, 정작 ‘실행'을 통해 그걸 ‘습관'으로 몸에 새기지 않는 거다.

시험계획표 이쁘게 만들고 지쳐 잠든 덕선이를 누가 비웃을 수 있단 말인가!



존버만이 답이다. 14일만 버텨보자.
보통 습관 형성에는 3주가 걸린다고 한다. 1990년대 스타 이소은의 곡 ‘3주만 사귀어봐’는 이런 과학에 근거한 노래다.
나는 의지가 약해서… 라는 생각은 갖지 말자. 사실 우리는 생각보다 많은 좋은 습관을 가지고 있다. 자기 전에 샤워를 하고 아침에 일어나서 양치를 한다.

우리는 습관 그 자체다.

습관은 정말 작은 것부터, 짧은 시기 지키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 매끼를 사과로 대체하는 게 아니라, 밥을 한 숟갈 남긴다. 3개월 몸짱 프로그램을 짜는 게 아니라, 집 앞 산책부터 시작한다.


이런 작은 습관을 형성한 이후 더 좋은 습관을 만드는 걸 반복하면 된다. 다이어트도 영어도 성공한 사람은 대단한 뭔가를 한 게 아니다. 간단한 규율을 습관으로 만든 것뿐이다. 거창하고 거대한 계획표에 압사당하지 말고, 잘게 쪼갠 실행을 14일만 해 보라.

14일이면 습관 형성이 시작된다(feat 런던대 연구팀).



n년째 지키지 못하는 결심, 이 죽일 놈의 영어 공부를 끝내라.
영어 루저라 자책할 시간에, 단박에 네이티브가 될 거라는 우주정복급 계획을 짤 시간에 일단 시작하라. 그리고 14일을 버티자. 1만 시간의 법칙 같은 엄청난 이야기에 쫄지 말자. 우리에게 필요한 건 좋은 영어 교재나 학원이 아닌, 일상적으로 영어를 조금씩이라도 하는 습관이다.

몇몇 다이어트/피트니스/외국어 서비스에 환급 프로그램이란 게 있다. “완강 시 전액 환급”처럼 애초에 너무 빡쎄고 불가능한(12개월간? 주 5일 수업??, 주 1회 미션수행??!!!) 것보다는 실현 가능하고 작은 성취를 만들어 습관을 만들 수 있는 것들을 찾아보라. 완강은 전설에나 있다는 말이 단순 우스개 소리가 아님을, 이미 알지 않는가.


영어, 딱 2주만 해보자. 습관 고치기 노하우에 의거하여. (feat. 돈도 받아 가자)

그러니깐 일단 소문내고 잘게 썰어 한 놈만 팬다.

추천할 만한, 적어도 사기는 아닌 환급 프로그램이 튜터링의 ‘성공습관 만들기: 14일 챌린지’이다. 2주 동안 매일 20분 영어 공부를 인증하면 14만 원을 페이백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튜터링은 사무실이든 집이든 원하는 시간에 원어민과 영어 회화를 할 수 있다.

습관이 형성되기 시작하는 14일을, 페이백과 갤럭시 워치 등 나에게 줄 선물을 기대하며 ‘존버'해 보자. ‘성공할 수밖에 없는 습관’으로 n년째 결심 리스트에서 영어 하나는 지워버리는 것으로.

※ 해당 기사는 튜터링의 후원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인물소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