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함께 가지 못하는 길

나에게는 길이지만, 너에게는 길이 아닌 것들이 보인다.

1,0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체 장애가 있는 친구와 계단을 내려가며 속으로 얼마나 식은땀이 흘렀는지 모른다. ‘왜 이렇게 계단이 많은 길로 오자고 했을까?’ ‘왜 여기 계단이 있다는 것도 몰랐을까?’ 스스로의 무심함에 놀랐다.


​세상이 새로 보이기 시작한다. 영화관에서, 대중교통에서, 학교에서 장애가 있는 개개인을 많이 만나보지 못했던 이유가 무엇이었을지 이제야 조금씩 질문하게 된다. ​나에게 너무나 편안했던 세상을 더 이상 편안하게 바라보지 못할 거 같다.



이 그림일기는 홍윤이가 2014년에 쓴 「돌아가지 않는 길」에 대한 아주 늦은 답장이기도 하다. 기꺼이 자신의 이야기를 나눠준 홍윤에게 감사를 전한다!


원문: 서늘한여름밤의 블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