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워런 버핏과 레이 달리오의 논쟁

누가 맞는 것일까요?

2,3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워런 버핏은 상향식(Bottom-Up) 투자자, 레이 달리오는 하향식(Top-Down) 투자자입니다. 이들의 투자 철학 차이를 살펴봅시다.

1. 금을 보유해야 하는가?

  • 레이 달리오: Yes
  • 워런 버핏: No

달리오는 금을 꼭 일정 부분은 보유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반대로 버핏은 금 따위(?)는 보유할 가치가 1도 없다고 얘기하고요. 이에 달리오는 몇 년 전에 아예 이런 인터뷰도 했죠. 대놓고 ‘버핏이 큰 실수를 하는 거’라고 얘기했습니다.

둘 다 투자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운 사람인데 이들의 주장이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누가 맞는 것일까요? 저는 둘 다 맞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투자 스타일의 차이에서 오는 논쟁이라고 봅니다. 달리오는 세계 경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서 대비하는 형식의 투자를 합니다. 세계 경제는 앞으로 어떻게 바뀔지 예상하기가 힘드니까 그런 모든 상황에 대해서 대비를 해야 한다고 보는 거죠.


이와 관련된 김성일 님의 블로그 포스팅도 좋습니다. 글의 내용을 한 줄 요약하면 ‘미국이 잘나갈 때는 금이 별로인데, 미국이 세계 경제에서 패권을 잃으면 금의 가격이 상승한다’로 볼 수 있습니다. 결국 ‘미국이 계속 잘 나간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으로 결론을 내릴 수 있는데, 이 점에 대해서도 달리오와 버핏의 시각은 다릅니다.


버핏은 미국이라는 나라가 앞으로도 계속 세계 경제 패권을 잡아나갈 수 있다고 보는 사람이지요. 그래서 자신이 죽으면 자신의 재산의 85%는 S&P ETF에 투자하고, 15%는 단기채권에 투자하라고 했죠. 미국의 패권이 의심받는 상황이 혹시 오더라도 버핏처럼 전세 계 좋은 기업을 고를 수 있다면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금의 헤지 효과에 기댈 필요가 없죠.

2. 현재 경제 상황(매크로)을 고려해야 하는가?

  • 레이 달리오: Yes
  • 워런 버핏: No

‘경제위기가 왔건 안 왔건 무조건 좋은 기업만 고르면 된다’가 버핏의 생각인데요. 개별 기업을 정말 잘 고르고 집중할 수 있다면, 지극히 옳은 방식이라고 봅니다.


다만 달리오는 개별 기업을 신경 쓰는 편이 아니니 시각이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에게는 현재 경제 상황이 아주 중요하죠. 그러니까 각 경제 상황에서 우상향하는 자산의 리스크 배분을 잘해서 보유하는 전천후 전략(All Weather Strategy)을 만든 것이기도 하고요.

의외로 실천하기도 좋은 데다가 모든 경제 상황에 대비한 가장 완벽한 포트폴리오라고 생각합니다. 굳이 다른 서비스에 가입할 필요가 있나 싶습니다.

역시 이 질문도 누가 옳다 그르다 할 순 없다고 봅니다. 개별기업 잘 고를 수 있다면, 경제 상황을 볼 필요는 없으나 개별 기업 고르는 자신이 없다면 경제 상황을 보는 게 맞다 정도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마치며


두 명의 투자 대가의 생각이 많이 다른데, 혼란스러워하기보다는 투자철학의 차이로 보고 어떤 생각에서 이런 결론을 내렸는지 보면 되는 것 같습니다. 투자를 공부하면 공부할수록 대가들의 투자철학이 다르기에 어떤 투자철학을 갖고 투자를 해야 하는지 혼란스럽기도 하네요.


당신과는 어떤 투자철학이 맞을까요? 일단은 다양하게 전부 공부해봅시다.


원문: 투자 스터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