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자영업자, ‘처음부터 이익 빵빵하게 나는 사업을 하라’고? 그런 건 없다

누군 수익 안 나는 거 하고 싶어서 하는 줄 아나

4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자영업 하는 대표님들과 얘기하다 보면 늘상 듣는 어렵다는 얘기. 어디 대박식당은 연 100억 이상 벌면서 넉넉하게 산다던데… 자영업자가 어려운 이유가 좀 파악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온 홍탁집 아들 에피소드에서 정확히 딱 나온다.


처음엔 희망차게 식당을 시작했는데 세 테이블 손님 받고 손에 쥔 돈 고작 8만 2,000원. 거기서 재료비, 임대료, 수수료 등등을 빼고 나면 얼마 안 남는다. 담배 한 갑 사기도 어렵고 그냥 어릴 때 부모님께 손 벌려 받아쓰던 용돈에도 턱없이 모자란다. 고작 닭볶음탕 3개 팔았는데 얼마나 팔아야 내가 전에 회사에서 일할 때 월급을 가져갈 수 있나 따져보니 100개는 팔아야 함.

에? 정말? 여기서 초보 사장님들 멘붕 옴. 실제론 상당수 자영업자는 여기까지도 생각 못 하고 그냥 손님이 없어서 돈을 못 번다고만 생각한다. 여기까지 오는 것만 해도 대단한 경지다. 100인분을 만들면 내가 어떻게 될까? 몇 시부터 몇 시까지 팔아야 하나, 재료는 얼마큼 사와야 하나, 서빙 종업원은 몇 명이나 둬야 할까, 월급은 얼마를 줄까… 생각이 꼬리를 잇는다.


그러다 보면 초보 입장에서는 수년째 망하지 않고 그럭저럭 잘 운영하는 식당을 볼 때 그 사장님들이 참 대단해 보인다. 올 한 해 배운 게 이거였다. 손익을 딱 한 달 맞췄을 뿐이지만 엄청 바빴다. 이익도 못 내고 손익 맞춘 건데 이렇게 바뻐? 이런 생각했을 때 멘붕이 왔다. 그럼 이익은 얼만큼 더 일해야 낼 수 있는 거야? 사업을 해야 해 말아야 해?


투자를 받아서 넉넉하게 시작하는 창업자도 똑같다. 투자금 많다고 하고 싶은 데 여기저기 다 써버리면, 물론 대표가 하고 싶은 것뿐 아니라 투자자 또는 엑셀러레이터 및 컨설턴트들이 요구하는 사항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아무리 많은 돈도 금세 다 까먹는다. 근데 주변에서 그렇게 말해서 돈을 쓰게 만들곤 정작 투자금 다 까먹으면 ‘왜 이렇게 방만하게 썼느냐’부터 ‘니가 쓴 거니깐 난 몰랑’ 이러면서 책임은 안 지려고 한다.


이쯤 되면 창업자는 혼란에 빠진다. 억울한 생각도 들고. 이때부터 정신 차리고 심기일전하는 창업가도 있지만 투자자에게 지분을 헐값에 매각하고 빠지는 경우도 있다. 투자자는 고의로 그랬건 선의로 그랬건 회사 하나 날로 먹은 거다. 이래서 어설프게 다가와서 투자 얘기하는 사람들을 그동안 많이 내쳐왔고, 투자자와 네트워킹 행사 이런데도 잘 안 간 거다.


아무튼 실제 체험을 하면 내가 이걸로 돈을 제대로 벌 수 있을까 회의가 들게 되어 있다. 방송에선 백 대표도 사업 초기에 이랬다고 한다. 누구나 반드시 빠져들 수밖에 없는 딜레마다. 못할 것 같음 관두라고 백 대표가 홍탁집 아들에게 말한다. 진짜 포기하는 사람도 있고, 심기일전 무라도 잘라보겠다고 다시 열심히 해보겠다는 사람도 있다.

근데 계속하겠다고 마음을 고쳐먹어도 살다 보면 또 그런 고민의 순간이 수시로 찾아온다. 비용에 대한 건 그렇다 치고, 잠시 고용한 알바가 말썽부리면 진짜 인간에 대한 배신감과 혐오가 밀려오고, 이제 좀 이익 나겠다 생각했는데 건물주가 장사 잘되니 월세 올려달라고 한다든가, 정부에서 직원들 월급 올려주라고 하면 또다시 멘붕에 빠진다.


이러면서 사는 게 보통의 자영업자, 창업자들이다. 이렇게 고민과 고독과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겹게 지내는데 청년창업대책으로 창업을 권한다는 한가함을 보면 뭐라 해야 하나. 게다가 자영업자들이 망하는 이유가 ‘수익성 안 나는데 계속해서’라고? 수익 안 되면 빨리 접으라고? 이런 소릴 들을 때면 ‘남 얘기라고 너무 막말하는 거 아니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누군 수익 안 나는 거 하고 싶어서 하는 줄 아나. 꼭 생각도 없고 무식하게 일만 하는 줄 아는데 당신도 회사 때려치우고 이거 한 번 해보소. 얼마나 벌 수 있을는지. 처음부터 이익 빵빵하게 나는 사업을 하라고? 그런 거 아니면 할 필요 없다고? 아 근데 그런 거 없다니까. 다 인고의 세월을 겪고, 비용은 적게 이익은 많게 최적화가 되었을 때 비로소 이익이 나는 거지.


바꿔 말하면 먹고살 만한 생계가 보장되는 직업은 바로 월급쟁이. ‘나도 시키는 대로 일만 하면 제날짜에 꼬박꼬박 나오는 봉급 받아가면서 살아보고 싶다’ 이런 게 자영업자 생각. 어렵지만 반등에 성공하려면 기회가 오길 기다려 놓치지 않고 꽉 잡고 올라가야 한다. 쉽게 지치지 않도록 체력 관리 철저히 해야 한다. 몸이 아프면 의욕도 떨어지고 쉽게 포기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자신만의 루틴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1시간 먼저 출근해서 매장을 깨끗이 구석구석 청소하는 거다. 종업원이 보기엔 사장이 유난 떤다고 볼 수도 있지만 그러면서 마음을 다독이는 거다. 힘들지만 오늘도 할 수 있다고… 그러다 보면 어설프게 창업하는 사람들이 참 한심해 보이기도 한다. ‘저러다 망하지 쯧쯧’ 하면서. 이러면 고수는 아니더라도 중수는 된다.


컨설턴트는 정말 잘해야 한다. 특히 기존 식당 컨설팅해주는 데는 사장이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라 기본적으로 스트레스 만땅, 짜증 만땅이다. 이런 상황에 어설픈 계획 들고 가서 더 망하게 해놓으면 안 된다.


컨설턴트들도 식당 한 번 운영해보고 사장들 어려운 거 경험해보고 컨설팅에 나서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나 그런 거 안 해본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무슨 말을 해도 사장이 말을 안 듣는 거다.


원문: 정광호의 페이스북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