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생산성 도구와 함께 컬러를 활용한 나만의 분류법

관리하지 못하는 사각을 최소화하다
프로필 사진
ㅍㅍㅅㅅ 작성일자2018.06.15. | 3,265 읽음

올해 2월 일본 여행을 다녀오면서 컬러 체크에 좀 더 신경 쓰기 위해 Pentel FITLINE 형광펜을 구입했습니다.

작년 말에 컬러를 활용하자는 글을 하나 썼습니다. 컬러를 단순히 예뻐 보이기 위한 용도가 아닌 ‘나만의 분류법’으로 활용해 시간 관리, 자료 관리 등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바인더에 활용하는 스티커 라벨과 아웃룩 범주를 통한 분류법도 함께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본문 하단에는 올해는 컬러를 좀 더 활용해서 다시 활용기로 찾아뵙겠다고 혼자만의 약속을 하기도 했죠. 

스티커 라벨과 아웃룩 범주

Color Check in Workflowy


올해는 바인더와 Workflowy에 굉장히 집중하면서 기록하고 있는데요. 특히 Workflowy는 유용하게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바인더에 쓰기 위해 일본에서 구입한 형광펜의 컬러에 맞게 Workflowy에서도 함께 컬러 분류법을 사용합니다.

시간관리 측면에서 각각 컬러들이 가지는 의미는 위 사진과 같습니다. 컬러는 크게 업무/투자/모임/개인/자기계발까지 총 5개의 영역으로 나뉩니다.

  1. 수익을 발생시키는가?
  2. 미래를 위해 투자한 시간인가? (수익성이 없어야 함)
  3. 자기계발과 관련이 있는 모임인가?
  4. 개인적으로 활용한 시간인가? (생산적이지 않아야 함)
  5. 자기계발과 관련된 활동인가?

이런 기준에 따라 영역을 나누고 있습니다. 기준은 뭐 언제든지 변할 수 있습니다. 저 혼자 쓰는 거니깐요.

Daily Note in Workflowy

이렇게 분류한 컬러는 데일리 노트에서도 활용합니다. 이미 처리한 일은 완료 처리를 해서 취소 선을 그었고, 아직 처리하지 않은 일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컬러에 따라 어떤 영역의 일을 처리하면서 보냈는지 쉽게 파악이 가능하죠. 

Color Check in Weekly

물론 주간 계획표에서도 컬러는 활용이 됩니다. 개인정보 때문에 많은 내용을 모자이크 처리하긴 했지만 컬러만 봐도 제가 한 주 동안 어느 영역에 집중했는지 금세 파악이 가능하죠. 

Sticker Label in Monthly

주간 계획표에서는 시간 기록을 포함한 과정이라면 월간 계획에서는 ‘결과’에 집중해서 기록하고 있습니다. 브런치에 글을 발행하거나, 영화를 관람하거나, 모임을 하거나, 일이 마무리가 되면 스티커 라벨을 활용해서 월말에 월간 피드백을 할 때 분석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합니다. 


일정은 아날로그 도구(바인더)뿐 아니라 디지털 도구(아웃룩, 구글 캘린더)에서도 함께 관리하고 있는데요. 아웃룩에서도 범주를 통해 얼마든지 컬러를 통한 분류가 가능하죠.

물론 아웃룩에서도

바인더(주간/월간), Workflowy, 아욱룩 등에서 사용하는 컬러는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순 있어도 최대한 비슷한 컬러를 통해 분류 방법을 통일했습니다. 컬러를 통한 분류법은 몇 년 동안 이어왔기에 굳이 작성한 내용을 보지 않더라도 잠깐 쓱 보면 어떤 영역에 집중했는지 파악이 가능합니다. 


여기서 의문이 하나 생기죠. 왜 이렇게 도구를 많이 쓰는 거지? 저 같은 경우 다른 분들보다 다양한 도구를 폭넓게 쓰는데요. 바로 관리하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입니다.

관리하지 못하는 범위를 최소화한다.

하나의 도구를 선택한다는 건 나머지 선택하지 않은 도구의 장점을 포기한다는 뜻이기도 한 대신, 하나의 도구만 쓰게 되니 모든 기록이 한 곳에 집중되니 사용하기에는 수월하겠죠. 그러나 저의 경우 선택되지 않은 도구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나의 도구 대신 여러 도구를 사용하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오, 이거 좋은 방법이다! 싶어서 저를 따라 하시다 보면 멘붕에 빠질 수도 있어요. 어느 정도 각 도구에 익숙해지고 선택에 따른 리스크를 충분히 인지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오히려 생산성이 심각하게 저하될 수도 있습니다.


Workflowy는 컬러 분류법이 전혀 활용되지 않았는데 마침 좋은 방법이 생겨서 이렇게 분류법에 추가하게 되었네요. 주로 쓰는 도구 모두 컬러 분류법이 적용되면서 앞으로 좀 더 관리할 수 있는 커버리지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원문: 서용마의 브런치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