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똑똑한 사람인데, 왜 부자가 못 될까?: 운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부자가 된 이유는, 순전히 운 때문이었다

24,3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본 글은 technologyreview에 실린 「If you’re so smart, why aren’t you rich? Turns out it’s just chance」를 번역한 글입니다.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장 성공한 사람은 가장 재능 있는 사람이 아니라, 가장 운이 좋았던 사람이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하면, 다양한 종류의 투자에서 수익률을 극대화할 방법을 찾아낼 수 있습니다.

부의 분배는 80:20 규칙, 즉 80%의 부가 20%의 사람들에게 집중되는 패턴을 따릅니다. 실제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단 8명이 세계 극빈층 인구 38억 명의 총자산과 맞먹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규칙은 규모를 불문하고 거의 모든 사회에 적용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또한,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온갖 분포들을 지배하는 멱함수의 법칙(power law)과 비슷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부의 분배는 공정성과 가치의 관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가장 많습니다.


 

왜 소수의 사람이 그렇게 많은 부를 차지해야 할까?


우리는 능력주의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질문에 대한 일반적인 대답은 사람마다 재능, 지성, 노력 등에 따라 다른 보상을 받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운이 어느 정도 작용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하지만 많은 이들은 여전히 지금 같은 부의 분배가 능력주의 사회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자가 너무 되고 싶단 말이에요…!

하지만 이런 생각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부의 분배가 멱함수 법칙을 따르기는 하지만, 사람의 능력 분포는 일반적으로 평균값을 중심으로 대칭적인 정규 분포를 따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IQ로 측정한 지능은 정규 분포를 따릅니다. 평균 IQ는 100이지만, 1,000 또는 10,000의 IQ를 가진 사람은 없는 것처럼 말이죠.


수고한 시간으로 측정한 노력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사람은 평균보다 더 많은 시간을 수고할 수 있고, 어떤 사람은 더 적게 수고할 수는 있지만, 다른 누군가보다 10억 배 더 많은 시간을 수고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그런데도 IQ나 노력에 따른 보상을 보면,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들보다 수십억 배나 많은 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가장 부유한 이들을 (재산을 제외한) 다른 척도로 평가할 때, 그리 뛰어난 사람 축에 들지 않는다는 많은 연구 결과가 나와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요인이 부자가 되고 못되고를 결정하는 것일까요?

운이 예상보다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세상을 더 좋고, 더 공정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요인이건) 그런 요인을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요?

이탈리아 카타니아 대학의 알레산드로 플루치노(Alessandro Pluchino) 교수의 연구에서 위의 답을 얻을 수 있습니다.


플루치노 교수의 연구진은 인간의 재능과 재능을 삶의 기회에 활용하는 방식을 컴퓨터 모델로 만들고, 이 모델을 통해 삶에서 운의 역할을 연구했습니다.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연구진이 모델을 통해 시뮬레이션 한 결과는 실제 우리 세상에 나타나고 있는 부의 분배의 모습과 아주 비슷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부유한 이들이 (일정 수준의 재능은 있었지만) 가장 재능이 있는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가장 부유한 이들은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결과는 우리 사회가 기업에서 과학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투자해, 그 수익률을 최적화할 방법에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 줍니다.


플루치노 교수의 연구진의 모델은 직관적입니다. 모델은 일정 수준의 재능(기술, 지능, 능력 등)을 가진 N명의 사람으로 구성됩니다. 여기서 재능은 약간의 표준 편차는 있지만, 평균 수준 정도로 정규 분포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어떤 사람은 평균보다 재능이 높고, 어떤 사람은 낮게 됩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보다 몇십 배 이상 더 재능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이러한 분포는 인간의 다양한 기술 수준 또는 신장이나 체중 같은 특징에서도 나타납니다. 어떤 사람은 평균보다 키가 크거나 작지만, 개미만 하거나 초고층 건물만 한 키를 가진 사람은 없습니다. 실제로 우리 모두는 아주 비슷합니다.


연구진의 모델은 각 개인의 노동 수명을 40년으로 잡고, 이 기간을 차트로 만들었습니다. 노동 수명 동안 각 개인은 어느 정도 재능만 있다면 부를 증가시킬 수 있는 행운을 경험하게 됩니다. 하지만 또한 부를 감소시킬 수 있는 불운도 경험합니다. 행운과 불운은 무작위로 찾아옵니다.


연구진은 40년 노동 수명이 끝날 무렵, 개인들을 부의 순위로 나누고, 여기에 가장 중요하게 기여한 특징을 연구했습니다. 또한, 부의 분포도 계산했습니다. 이후 시뮬레이션을 여러 차례 반복해, 결과의 견고성을 확인했습니다.

그 결과 개인별 부의 분포는 실제 사회에서 볼 수 있는 것과 똑같았습니다.

80-20′ 규칙이 맞았습니다.

개인 중 80%가 전체 자산의 20%를 소유했고, 나머지 20%는 나머지 자산 80%를 소유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상위 20%가 가장 재능 있는 사람이었다면, 그리 놀랍거나 불공평한 일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부유한 개인이 가장 재능이 있거나, 그와 비슷한 재능을 가진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연구진은 이렇게 말합니다.


최고의 성공이 반드시 최고의 재능 때문은 아니었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부자가 된 요인이 재능이 아니라면, 어떤 요인 때문에 왜곡된 부의 분배 현상이 나타나는 걸까요? 연구진은 이렇게 말합니다.

그 이유는 순전히 운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시뮬레이션을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40년 노동 수명 동안 경험한 행운과 불운의 횟수에 따라 개인들의 순위를 매겨 이 사실을 확인시켜줍니다.

가장 성공한 개인이 가장 운이 좋았던 사람이었음을 분명히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성공하지 못한 사람 또한 가장 운이 나빴던 사람이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사회에 중요한 의미를 말해 줍니다. 성공에서 운의 역할을 활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전략을 찾아내는 것이죠.


연구진은 자신들에게 가장 밀접한 문제인 과학 연구에서 자금 조달이라는 관점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전 세계의 자금 지원 기관들은 과학계에 투자하고, 그로부터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것에 관심이 있습니다. 실제, 유럽 연구위원회는 최근 세렌디피티(serendipity; 과학적 발견에서 운의 역할)에 대해 연구하고, 이를 통해 자금 조달 성과를 개선하는데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탐구하는 프로그램에 170만 달러를 투자한 바 있습니다.


이 문제에 답을 하기 위해서는 플루치노 교수의 연구가 적절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자체 모델을 통해, 여러 종류의 자금 조달 모델을 탐구했고, 운을 감안할 때 가장 수익률이 모델을 찾아보았습니다.


연구진은 3가지 모텔을 연구했습니다. 첫째, 연구 자금을 모든 과학자에게 똑같이 배분하는 모델, 둘째, 과학자들에게 무작위로 배분하는 모델, 셋째, 과거 가장 성과가 좋은 과학자에게 우선적으로 배분하는 모델이었습니다. 어느 모델이 가장 좋은 전략이었을까요?


최고 수익률을 기록한 전략은 자금을 모든 과학자에게 균등하게 배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및 세 번째로 좋은 전략은 과학자 중 10~20%에게 무작위로 배분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무작위 배분의 경우, 과학자들은 때때로 맞이하게 되는 우연한 발견으로 엄청난 혜택을 가져가곤 합니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과거 어떤 과학자가 우연히 중요한 발견을 했다는 사실이 앞으로도 같은 발견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는 결코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이와 비슷한 방식을 중소기업 또는 대기업 같은 다양한 기업, 기술 벤처기업, 재능 교육 등의 투자에도 적용해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더욱 구체적인 연구가 필요합니다. 더 이상 기다릴 때가 아니라, 행동으로 나서야 할 때입니다.


원문: 피우스의 책도둑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