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블록체인이면 다 될까요?

"대중들의 지성을 모독하지 말라. 그들은 멍청하지 않다."
프로필 사진
ㅍㅍㅅㅅ 작성일자2018.04.03. | 658 읽음

일본에 쿡패드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레시피 서비스인데, 꽤 잘 벌어요. 따뜻합니다.


재밌는 건, 주 수익원이 무려 프리미엄 회원비입니다. 프리미엄이라고 해도, 레시피 인기순위 보게 해주고 등… 서비스가 대단치 않습니다. 근데 100만 명도 넘게 돈을 냅니다. ‘잘되면 잘되는 거지. 뭘 말이 많아.’ 네, 맞는데요. 막상 보면 진짜 이게 가능하다고? 를 외치게 됩니다.


저거 하려고 돈을 낸다고?

다음은 광고인데, 이곳 역시 네이버처럼 키워드 광고도 합니다. ‘돼지고기’라는 키워드를 치면 똮! 나오게. ‘카레’는 얼마 ‘소고기’는 얼마, 지역 기반 광고도 있습니다. 근처 슈퍼마켓에서 세일을 한다는 광고도 나옵니다. 무튼 그렇습니다.


어느 날, 라쿠텐이 꾀를 냈습니다. 야 얘네 솔직히 별거 없다. 컨텐츠 싸움이다. 미친 듯이 소싱하자. 어떻게? ‘레시피 올리면 돈 줘버려!’ 헉 대박사건! 레시피 올리면 돈을 준다고? ㄷ ㄷ…. (*현금성 포인트입니다.)


하지만 잘 안됐습니다. 사람들은 복잡하고, 똑똑하고, 또 멍청하고, 하던 대로 합니다. 돈 몇 푼을 준다고 해서 원하는 대로 움직여주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죠.

세월이 흘러 라쿠텐은 자체 코인을 발행합니다….

세월이 많이 지났습니다. 인터넷/모바일 세대를 건너왔습니다. UX, 서비스 경험, 수준 등…. 뭐라 부르건 옛날보다 훨씬 진보했습니다. 대중의 눈이나 요구 수준 역시 어마어마하게 높아졌습니다. 굴림체로 대충 써재끼면 느낌 보고 그럭저럭 굴러가던 시절은 갔다는 말입니다.


… 그런데 그러던 와중, 블록체인이 갑자기 난리더니, 막 가즈아!! 하더니, 또 막 주저앉는 듯 보이더니 이제는 스팀잇이 막 뜨고 하여간 난리도 아닙니다. 여기에 서비스 수준까지도 옛날로 돌리고 있습니다.


세상이 탈중앙화된다고 합니다. 중앙 기관이 해체될 거래요. 중간자는 힘을 잃을 것이고, 수수료는 혁신적으로 떨어질 것이랍니다. 그런데, 중앙이 해체되고 중간자가 죄다 힘을 잃으면 소는 누가 키우나요?


현존하는 많은 위대한 회사들은 기실 ‘그닥 막대하지 않은 수수료’를 벌기 위해, 미친 듯이 노력합니다. 우버는 단순히 소비자와 운전자를 짝지어주는 회사가 아닙니다. 넷플릭스도 그냥 비디오를 틀어주는 회사가 아니고요.

 

아마존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네이버 기사의 댓글을 보면, 허구헌 날 ‘그게 대체 뭐가 어렵냐’ 하지만 직접 해보면 미친 듯이 어렵습니다.


탈중앙화가 되서 수수료가 싸지고 심지어 나에게 얼마간의 돈을 준다 한들, 정말 그 정도만으로 세상이 바뀔까요? 사람들은 그보다 더 복잡하게 움직입니다. 인지 부조화 뭐 그런 거 있잖아요.


블록체인이 사기라거나, 아무 흔적도 남기지 못할 잠깐의 유행이라는 말은 아닙니다. 제가 다니는 직장 역시 비슷한 일을 하니까요. 다만 이 기술의 찬란한 미래가 단지 ‘얼마간의 인센티브’, ‘줄어드는 수수료’ 정도로 이루어질 것 같지는 않다는 말입니다.


이런 말은 위대한 제품을 만들고 있는 사람/회사뿐만 아니라, 대중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될 거였으면 대체 다들 왜 이 개고생을 하겠어요….

좋은 게 좋은 것이라고 끝나는 게 아니라. 중간에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별로면 별로라고 하고, 와 이건 정말 너무 좋다고도 하고. 위대한 오길비가 ‘사람들의 지성을 모독하지 말라’고 했는데. 꼭 광고에만 국한된 얘기는 아닐 것 같습니다.


원문: 김칼도의 브런치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자취생으로살아남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