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기획서용으로는 어떤 프로그램을 써야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본 프로그램을 써라.

12,4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동종업계의 동일직군의 사람, 특히 IT 업계에서는 상대방이 사용 중인 툴에 지대한 관심을 가진다. 상대방이 무엇을 만들고, 어떤 경력을 가졌는지는 별 관심이 없고, 어떻게 일을 하는지에 더 관심 있어 하는 느낌이랄까. 나도 많이 묻기도 하고, 많이 질문받기도 한다. 이


글은 5년이라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모바일 기획을 하면서 느낀 기획서 작성과 툴에 대한 소회다. 그동안 삽질하며 얻어낸 결론이랄까.



기획서는 어떤 프로그램을 써야 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본 프로그램을 써라. 여기서 기본 프로그램이란 PPT/Keynote를 말한다. 내 기준에서 기본 프로그램을 쓰라고 주장하는 이유 10가지를 뽑아봤다.


1. 기획서는 모든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이기 때문이다.


가장 보편적인 양식으로 공유하고 리뷰할 수 있어야 한다. 윈도우, 맥, 아이폰, 안드로이드 등 기기나 OS와 관련 없이 언제 어디서든 접근 가능해야하고, 특별한 프로그램이 없어도 볼 수 있어야 한다. 커뮤니케이션에 장벽을 두면 안 된다. 따라서 작업은 각 프로그램으로 하되, 공유할 땐 PDF로 하자.


2. 기획툴이 프로젝트 기간을 잡아먹는다.


스토리보드용 서비스가 넘쳐나지만 스토리보드는 기획서 쓰는 시간을 더 늘릴 뿐이다. 핵심 화면에 한 줄의 디스크립션이면 충분한 요구사항이 스토리보드용 프로그램에서는 해당 화면을 다 그려야만 쓸모가 생기기 때문이다. 기획자의 산출물은 기획서밖에 없어서인지(…) 보기 좋고 아름다운 기획서에 쏟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개발자의 프로그램은 엉망이 되어 간다. 데드라인 보존법칙에 의해 기획자가 시간을 잡아먹을수록 개발 기간이 줄기 마련이고, 제대로 된 프로덕트를 뽑을 시간은 잠식당할 수밖에 없다.


3. 버전 관리가 필요하다.


실시간 반영되며, 린하게 움직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스토리보드용 서비스의 단점은 버전 관리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어떤 것이 변경됐는지, 어떤 화면이 추가됐는지 눈으로 트래킹하기가 쉽지 않다. 히스토리는 없고, ‘Now’만 있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은 현재 상태의 공유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화면이 한두 개면 모르겠지만, 요즘 서비스들은 수십 개의 뷰를 갖고 있다. 어디가 변경됐는지 확실히 알 수 없으면 계속 그것을 보고 있지 않은 사람은 전체 중의 변경사항을 파악하는 것조차 일이다.


4. 기획도 모듈화를 해야 하는 시대다.


하나의 앱이나 서비스에서 전체를 한 문서에 다루기란 쉽지 않은 법이다. 탭이라면 탭별로, 기능이라면 기능별로 라이프사이클에 따라서 기획도 모듈화를 해나가야 한다. 기본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업데이트되는 기능에 해당하는 모듈만 공유하면 깔끔하다. 전체가 공유되면 히스토리 트래킹이 어렵고, 2~3장 업데이트했다고 100페이지에 가까운 전체 기획서를 공유하는 건 패킷 낭비다.


또 앱/서비스 기획도 이제 어느 정도는 글로벌 표준이라는 것이 잡혀가고 있다. 따라서 어디서나 자주 쓰이는 기능들은 정리해두면 좋다.(개발자도 자기가 프로그래밍한 것들은 이직할 때마다 들고 다니면서 구현하는 시간을 줄인다. 기획자는 왜 똑같은 삽질을 반복하는가?)


5. 자기 것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지금 있는 회사에 뼈를 묻을 생각인가? 아니겠지. 정말 길어야 3, 4년 근속하고 나면 다른 기회를 향해 커리어를 업데이트 해야 한다. 개발환경도 회사마다 다르긴 하지만, 기획자의 환경은 어마어마하게 다르다. 대기업 같은 곳에서 일하면 문서보안이니 뭐니 하는 것들 때문에 외부 프로그램을 못 쓰는 상황도 발생한다.


6. 러닝 커브가 없어야 한다.


목업/스토리보드용 서비스들은 회원가입부터 계정관리까지 추가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더군다나 그런 것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한참을 클릭만 하며 헤맬 확률이 크다. 혼자 작업하는 사람이라면 상관없겠지만 조직에 속해있고, 팀원들이 있다면 그것을 수정하고 추가하는 데에 러닝 커브가 없어야 한다. 그래야 업무를 인계하고 협업도 할 수 있다. 언제 때려치워도 인수인계 없이 회사를 떠날 수 있으려면 러닝 커브가 완만한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한다.


7. 다른 사람은 당신만큼 똑똑하지 않다.


가끔 개발자가 기획자들은 왜 공부하지 않느냐, 좋은 툴이 많다는 둥 훈계하는 걸 본 적이 있다. 좋은 툴이 많다는 것을 몰라서 쓰지 않는 것이 아니다. 이제 막 신입 1년 차도, 직장생활 20~30년 이사님들도 기획서를 요청하고, 열어보고, 수정할 수 있어야 한다. 기획서는 누구 손에 가더라도 활용될 수 있어야 하는데, 혼자 스마트한 척해서는 업무 프로세스와 커뮤니케이션에 방해가 된다.


8. 프로덕션 기획서라도 리포트용 기획서가 될 수 있다.


스토리보드로 전체 기획서를 구성했다 하더라도 전사 PT, 임원 PT 등 프레젠테이션이나 보고를 위해 충분히 사용될 수 있다. 스토리보드로 연결해둔 것들을 전부 뜯어내 문서로 옮겨내는 것은 처음 기획보다 2~3배 노력이 든다.


9. 기획서 툴은 메인이 되기 어렵다.


IDE나 Console, 그리고 SVN이나 Git의 비교적 어느 회사에 가나 비슷한 개발자 작업환경에 비해 기획자의 환경은 다양한 편이다. 98%는 윈도우 환경이고, 2% 정도가 맥을 쓰는데, 해외에서 유행한다는 기획서용 툴은 맥용이 대부분이다. 혹은 웹앱이거나. 윈도우와 양식이 호환되는 프로그램이 있더라도, 기능 차이는 발생할 수 있다.


10. 기본도 제대로 못 하면서 응용을 원하지 마라.


수많은 목업툴은 기획서 작성을 좀 더 쉽게 하는 도구에 불과하다. 기획을 정말 잘하는 분들은 A4 한 장만으로도 명확하게 커뮤니케이션한다. 지금 당장 개발에 들어가도 될 만큼 명확하게 정의한다. 카페에 앉아 냅킨에 끄적거렸는데 전체 그림이 그려질 때도 있다. 비싸고 좋은 툴이 없어서 기획을 못 한다는 생각이 든다면 기획자를 그만두는 것이 모두를 위한 일일지도.



삽질의 결론


3년전 쯤인가. 발사믹을 보고 환호를 지른 적이 있다. 파워포인트로만 기획서를 써야 되는 줄 알았던 나는 이런 획기적인 툴이! 하면서 열심히 스터디를 했다. 내가 원하는 컴포넌트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내가 디자인한 파일이 필요했다. 디자인하고 다시 업로드하고, 그것을 이용하고, 다시 수정해서 업로드하고…. 불필요한 작업이 계속됐다. 다른 툴을 또 찾았다. 또 다른 툴을 찾았다. 최근 2~4년 사이 시중에 나와 있는 대부분의 툴을 스터디했다. 윈도우용, 맥용, 아이패드용 앱까지. 계정을 다 만들고, 여러 번 써보기도 하고, 팀 내 공유도 해보고 스마트한 툴을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뭔가 그럴듯한 화면은 됐지만 만들어준 템플릿에 내가 조합한 컴포넌트를 올리면 이질감이 심했다.


그러는 동안 기획 본연의 목적을 계속 놓친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 예쁘게’, ‘더 쉽게’보다 내가 조금 돌아가더라도 정확하면서 일관되게 기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후 모든 프로그램과 툴 사용을 중지했다. 지금은 키노트와 선, 원, 사각형 기본도형만으로 모든 화면을 기획한다. 처음엔 답답했지만 꾸준히 연습해서 문서 프로그램도 손에 익고, 훨씬 자유도 높은 기획서를 그려낼 수 있었다.


제대로 된 툴을 도입해서 제대로 쓰려면 리드기획자가 있어야 한다. 툴에 대한 교육도 필요하다. 클라이언트 앱을 쓰려면 전사가 동일한 OS 환경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웹서비스를 쓰려면 사용자당 금액을 결제해서 전체 기능을 파워풀하게 사용해야 한다. 무료 운영 웹서비스는 언제 문을 닫을지 모르는 일이다. 그럼 ‘Export’는? ‘Backup’은?


결국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튜닝의 끝은 ‘순정’이다. 결론.


원문: minieetea


참고: 기획서를 쓰는 목적은 무엇인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