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내부고발자와 진정한 배신자

나는 내가 만난 배신자들을 존경한다.

1,0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업상 배신자(?)들을 종종 만난다. 배신자라 함은 그때껏 몸담아 왔던 조직이나 자신에게 일할 터전을 제공했던 개인들의 뒤통수를 강하게 후려치는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그들의 배신은 미수에 그치는 경우도 있지만, 진도 8 이상의 강진이 되어 여러 사람을 다치게 하는 일도 왕왕 발생하고, “그 사람이 그럴 줄 몰랐다”는 한탄과 “그놈만큼은 내 가만두지 않는다.”는 분노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나는 내가 만난 배신자들을 존경한다. 그들의 공식적 호칭은 ‘내부고발자’다.

 

배신자의 굴레와 마타도어


예전에 나는 팔자에 없는 법원 구경을 해야 했던 적이 있다. PD들이 매우 듣기 싫어하는 단어인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이 들어온 것이다.


한 시설을 취재하여 프로그램을 만들었는데 그 방송 예정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하는 시설 쪽에서 가처분신청을 낸 것이다.


미주알고주알 장황하게 늘어놓은 시설 쪽의 탄원서를 읽으면서 나는 싱긋 웃었다. 우리에게는 신빙성을 의심할 수 없는 내부고발자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시설 쪽에서 보낸 탄원서에는 엉뚱한 사람을 내부고발자로 지목하면서 이렇게 이야기하고 있었다.


“근무 태도의 불성실함 때문에 원장의 지적을 여러 번 받았고 끝내 체직되었으며 그 때문에 앙심을 품은 자”

유감스럽게도 그들이 지목한 사람은 우리에게 정보를 준 내부고발자가 아니었다. 그러나 더 유감스러운 것은 그들이 내부고발자라고 찍었던 사람에 대해 가하는 인격적인 모독이었다. 내부고발자가 있었던 사건을 진행할 때마다 우리는 유사한 일을 겪었다.


내부고발자들은 대개 게을러터지고, 무능하며, 책임감과 사명감이 전혀 없으며, 심지어 금전적 추문도 있었고 더 심하게는 행실이 문란하고 이성 관계가 복잡한 자로서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는 존재들이었다.


그 사람의 가치를 떨어뜨려야 그 고발의 신뢰도를 망가뜨릴 수 있다는 듯, 내부고발자들에게 가해지는 마타도어는 독랄하고 끔찍했다.


그 가운데 내부고발자들이 가장 마음 아파했던 욕설은 ‘배신자’라는 것이었다. 오래도록 한솥밥 먹으며 미운 정 고운 정 다 든 사람들의 터전에 자신이 폭풍을 몰고 왔다는 자책감에 더하여


“너는 그런 짓 안 했느냐? 네가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 이 배신자야.”라며 대드는 사람들의 손가락질은 한 인간이 피폐해질 만큼의 고통을 불러오는 듯했다.


어떤 이는 내 앞에서 자신이 지금 옳은 일을 하는 것인지 아닌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고, 놀이방 원장의 횡포를 제보했던 한 아주머니는 “더 이상 이 업계에서 일을 못 할 것 같다.”면서 입술을 깨물기도 했다.


그런데 그들로부터 거의 한 명의 예외도 없이 흘러나온 말이 있다. 매우 간단하지만 무한한 고뇌와 정직한 결단이 서린 한 마디.


“그래도 이건 아니잖아요.”

한국에서 내부고발자는 배신자 이상의 존재는 아니다

누가 사람을 배신했는가?


언젠가 만났던 한 요양 시설의 내부고발자의 말을 나는 잊을 수 없다.


“저도 원장이 따로 주는 돈 받았어요. 월급 말고요. 원장이 능력껏 나랏돈 빼먹고 우리 입 막으려고 나눠 주는 돈이죠. 더 솔직히 말할게요. 내가 경리 일할 때는 원장 몰래 나도 푼돈 빼돌려 봤어요.

그런데 며칠 전에 어르신 몇 분이 유통기한 지난 음식을 먹고 식중독에 걸려서 병원에 가셨어요.

얼굴이 새파래지셔서 아래로 쏟고 위로 토하시면서 ‘나 죽는 거냐?’고 제 팔을 붙드시는데 그만 엉엉 울었어요. 이건 아니잖아요. 저 처벌되어도 괜찮아요. 원장한테 쌍욕을 들어도 좋아요. 근데 정말로 이건 아니잖아요.”

자신이 몸담아 왔던 곳의 치부를 드러내고, 자신을 믿었던 사람의 죄상을 들추는 것이 ‘배신’이라 불리울 수도 있다. 아니 실제로 사람들은 그렇게 부르기를 즐긴다.


그리고 묵인되고 있던 문제점을 누군가 폭로할 때 그는 상상조차 어려운 자기와의 싸움을 거쳐야 하고 차가운 시선의 화살에 온몸을 움찔거려야 한다.

군내 비리를 내부고발해 군복을 벗은 김영수 전 소령

그러나 과연 누가 배신자인가. 누가 먼저 자신의 임무를 망각하고, 자신의 통제 하에 있는 이들을 공범으로 만들었으며, 사회로부터 받은 신뢰와 권한을 누가 먼저 오용하고 남용했는가. 누가 누구를 배신한 것인가.

 

그들의 용기를 찬미하며


정작으로 배신의 범죄를 저지른 이들은 대개 태연하고 뻔뻔했으되 그 배신자들의 행보를 들춰 낸 아름다운 배신자들이 평생 먹을 욕을 한 번에 먹거나 두고두고 협박과 후회와 자책에 시달리는 일은 참으로 흔했다. 이 적반하장은 누가 책임을 져야 할까.


내부고발자들의 목소리는 지금도 실연의 상처처럼 내 가슴에 얹혀 있다. 나는 그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 그 사람들이 있었기에 세상은 조금이나마 바뀔 수 있었다.


그들이 피해를 감수하면서 담담히 토로한 사실 덕분에 우리는 진실에 접근하고 보다 나은 세상을 바라볼 수 있었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여러 내부 고발자들의 결연한 얼굴들에게, 그리고 몇 몇 이름들에게.


이문옥 전 감사관, 이지문 전 육군 중위, 김이태 박사, 김용철 변호사 등 나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용기를 내 주셨던 분들에게.


그리고 이 글을 쓰게 된 계기였던….. 한맺힌 윤일병의 죽음이 묻히지 않도록 진실을 증언한 이름도 성도 모르는 진정코 용감한 젊은이에게.


인물소개
  • by. 산하 <a href="http://nasanha.egloos.com/">홈페이지</a>
    마흔 넷의 직장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