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당신이 먹는 것이 당신을 말해준다

서양은 밀 문화, 동양은 쌀 문화죠. 문화 차이는 여기서 시작됐습니다.

4,8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글은 The Economist의 ‘You are what you eat’를 발췌 및 번역한 글입니다.


재배품종에 따라 정치제도가 영향을 받는다.

동양과 서양의 사고방식이 다르다는 것이 고정관념은 아닙니다. 여러 심리학 연구결과는 서양 문화에서 자란 사람이 동양 사람에 비해 개인적이고 분석적이며 추상적으로 사고한다는 것을 입증합니다. 이를 설명하기 위한 시도는 여러 가지 있었으나 모두 나름의 한계가 있습니다. 


단적인 예로 ‘근대화(modernisation)가 서양을 바꾸어놓았다’고 하기에는 일찍이 근대화되었음에도 여전히 전체적인 문화를 가진 일본을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동양은 잦은 전염병 발발로 외부인과의 접촉이 금기시되어 닫힌 사회가 되었다’는 설명도 딱히 유럽이 일본이나 한국, 중국의 대부분 지역보다 전염병 사례가 적었던 것이 아니기에 일반화시키기 힘듭니다.


이에 버지니아대학의 토마스 탈헬름(Thomas Talhelm) 교수는 문화 차이는 다름 아닌 농경생활의 차이에서 비롯되었다고 설명합니다. 서양은 밀 문화이고 동양은 쌀 문화라는 것이죠. 쌀은 밀보다 2배 많은 노동시간이 필요합니다.

밀과 벼의 재배 시차는 사회 구성원과의 협력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씨를 뿌리고 추수하는 과정에서 인도, 말레이시아, 일본은 이웃끼리 서로 도와주며 품앗이합니다. 차차 전체주의 문화가 뿌리박기 시작하지요. 


이 이론이 사실이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 탈헬름 교수는 중국 전역 1,200명에게 개인주의와 전체주의 경향을 엿볼 수 있는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지역별로 결과가 달랐는데, 근대화나 보건 위생 상태와 관련 있는 각 지역의 부는 생각하는 방식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전통적으로 쌀을 재배하던 지역인지, 밀을 재배하던 지역인지는 의외로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다른 나라더라도 재배 작물에 따라 성향이 갈렸습니다.


어느 나라든 직접 작물을 재배하는 일이 줄어든 현대에 이런 문화가 얼마나 유지될지는 의문입니다. 그러나 이런 동양의 ‘가치’가 한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는 아직 잘 지켜지고 있습니다.


원문: 뉴스페퍼민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