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교수의 성별에 따라 들쭉날쭉한 학생들의 교수 평가

선입견은 교수가 학생에게 가지기도 합니다. 역시 성별에 따라서요.

8,9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글은 Claire Cain Miller가 The New York Times에 기고한 ‘Is the Professor Bossy or Brilliant? Much Depends on Gender’를 번역한 글입니다.


“남자 교수들은 똑똑하고 멋지며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 여자 교수들은 권위적이고 짜증을 잘 내고, 예쁘거나 못생겼다.”

위의 문장은 학생들이 교수들을 평가하는 웹사이트 레이트마이프로페서스(Rate My Professors)에 올라온 1,400만 개의 평가 중 일부분입니다. 노스웨스턴 역사학과 교수인 벤자민 슈미트는 이 평가들을 이용해 인터액티브 차트를 만들었는데 이 차트는 어떤 단어가 얼마나 자주 등장하는지, 또 평가에 특정 단어가 사용된 빈도가 교수의 성별과 소속 학과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보여줍니다.


차트에 나타난 결과는 우리가 잘 인식하지 못하는 선입견을 생생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선입견은 대학생들이 교수를 평가할 때뿐 아니라 우리가 피드백을 주고 받거나 성과를 평가할 때도 적용되는 것입니다.

자신이 합리적이고 개방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무의식적 선입견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전문적인 일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더 탁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떤 행동이나 일을 여성이 한 경우 비난하지만, 똑같은 일을 남성이 하면 칭찬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또 사람들은 여성을 평가할 때는 외모나 성격에 대해서 더 자주 언급하는 반면, 남성을 평가할 때는 기술이나 지성에 대해서 더 자주 언급합니다. 


페이스북의 임원인 쉐릴 샌드버그는 자신의 책에서, 남성이 하면 자기주관이 확고하다고 생각되는 일이나 행동을 여성이 하면 사람들은 권위주의적이라고 평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최근 샌드버그가 경영대 교수 아담 그랜트(Adam Grant)와 함께 뉴욕타임즈에 쓴 기고문에서 볼수 있듯이 사무실에서 남자 동료가 다른 동료들을 도와주지 않으면 사람들은 그가 바쁘다고 생각하는 반면, 여자 동료가 돕지 않으면 이기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연구 결과들은 학생들 역시 여자 교수에 대해 선입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 실험에서 남자 교사와 여자 교사가 시험을 채점해서 똑같은 시간 내에 돌려줬지만, 학생들은 “시험을 제때 채점해서 돌려주는가?”라는 항목에 여자 교사에게 더 낮은 점수를 줬습니다.


선입견은 교사가 학생들에게 가질 수도 있습니다. 교사들 역시 성적이 비슷한 경우에도 여학생들이 수학이나 과학에서 남학생만큼 뛰어나지 않다고 믿는 경향이 있습니다.

선입견은 본인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드러납니다.

차트를 만든 슈미트 교수는 “학생들의 평가가 똑똑하다(smart)에서 매우 훌륭하다(brilliant), 훌륭하다에서 천재적이다(genius)로 올라갈수록 교수의 성별에 따른 차이는 커진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사람들이 여자 교수의 옷이나 외모에 대해서 평가하는 것도 기대와 달랐던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남자 교수들은 아는 것이 많고 뛰어나며 최고의 교수라는 평가를 더 많이 받는 반면, 여자 교수들에 대해서는 권위적이거나 산만하며, 도움이 되거나 짜증을 많이 내며, 혹은 특정 학생에게 선심을 베푼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여자 교수들이 더 자주 ‘나의 역할 모델(role model)이다’라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입니다. 교수를 평가한 학생의 성별은 익명이므로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여학생들이 여자 교수를 평가할 때 이 단어를 더 많이 썼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일 수도 있습니다.


원문: 뉴스페퍼민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