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로드킬, 도로 위에서 사라지는 생명들

인간의 길에서 길을 잃은 야생동물

4,3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로드킬(Road kill)’이란 단어를 들어본 적이 있으신가요? 도로 건설 이후 서식지의 이동 통로를 잃어버린 야생동물이 도로를 건너다 당하는 사고를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화 ‘어느 날 그 길에서’.

한국도로공사의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0년에는 2,069건의 로드킬이, 2011년에는 상반기에만 무려 1,374건의 로드킬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여기에 보고되지 않은 비공식적인 사고까지 포함한다면 훨씬 더 많은 로드킬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지요.


실제로 전국의 고속도로 중 3,000km를 이동하며 찾은 로드킬의 흔적이 이틀 동안 1,000여 건에 이른다는 조사결과가 있습니다. 이 통계수치를 바탕으로 예상해본다면 헤아릴 수도 없을 만큼의 로드킬이 발생한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국제적 멸종위기종 고라니.

조사에 의하면 가장 많은 희생을 당하는 동물은 고라니라고 합니다. 고라니는 중국의 양쯔 강 하류 지역과 한반도 지역에만 분포하는 생물학적으로 중요한 개체입니다. 만약 우리나라의 고라니 개체 수가 멸종위기에 처한다면 다음 세대에서는 고라니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더 큰 문제는 개체 수가 많은 고라니뿐 아니라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도 로드킬에 희생된다는 것입니다. 멸종위기 1급에 해당하는 수달과 산양, 멸종위기 2급에 해당하는 하늘다람쥐수리부엉이 등 많은 동물이 로드킬의 위험에 처해있습니다.

멸종위기 1급 야생동물 수달.

증가하는 로드킬의 발생을 막기 위해 정부에서는 생태통로(Eco-corridor)와 도로 주변에 높은 펜스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생태통로란 로드킬 위험이 있는 도로에 다리나 터널을 설치하여 동물들의 이동을 보호하는 인공 구조물입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말 그대로 ‘설치’만 된 곳이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수세대에 걸쳐 다니던 길을 떠나 새로운 길을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 동물들에게 생태통로가 완벽한 대책일 수는 없지요. 삵의 행동반경은 3-5km인데 과연 몇백 km마다 설치된 생태통로가 효력이 있을지 의문입니다.

멸종위기 2급 야생동물 삵.

로드킬을 막을 방법은 없을까요? 아쉽게도 이미 파괴된 서식지 탓에 로드킬을 완벽히 막을 방법은 없습니다. 현재로썬 운전자의 방어운전만이 가장 좋은 예방법입니다.



로드킬 예방 및 대처법

1. 적정속도를 유지하며 운전합니다. 특히 로드킬 발생 빈도가 높은 야간에는 전조등이 비추는 거리가 제한되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과속을 하지 않습니다.
2. 봄은 야생동물들이 활동을 시작하는 번식기이다 보니 다른 계절에 비해 많은 로드킬이 발생합니다. 로드킬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을 지날 때는 감속과 방어운전을 통해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
3. 멀리서 동물을 발견했다면 전조등을 끄고 조심스럽게 경적을 울려 동물들이 도망갈 수 있도록 신호를 보내야 합니다. 고라니는 불빛을 보면 순간적으로 시력을 잃어 차량에 뛰어들거나 움직이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4. 야생동물과 충돌해도 핸들을 급히 꺾거나 브레이크를 밟지 않습니다. 핸들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오히려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어디로 가야 할까요?

흔히들 차만 있으면 못 갈 곳이 없다고 합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10만 km 이상의 도로를 보유한 교통 대국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본다면 그만큼 동물들의 서식지는 사라지고 있다는 얘기겠지요.


정부 발표에 의하면 2020년까지 전국의 도로를 20만 km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앞으로 더 얼마나 많은 동물의 서식지가 파괴될까요? 인간과 야생동물이 공존하는 방법을 찾으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원문: 슬로워크 / 필자: 펭귄발자국


참고

영화 ‘어느 날 그 길에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