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파우더룸

[이찐저찐] 7탄. 화려한 조명이 찐을 감싸네~

7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뇽 룸메들!

1일 7깡? ㄴㄴ
1일 20깡!!! 하며
프로깡팸이 된
에디터야! >3<

그래서 이번 이찐저찐은
화려한 조명이 감싸는 찐템!!!

몇 년 전부터 계속 사용해왔던
에디터의 숨~겨왔던 찐템-, ♥︎

그것은 바로!!!
지베르니 밀착 커버 파운데이션!

기존에 쓰면서도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생각했는데
리뉴얼되면서 완벽의 역사를 다시 씀...★

원래 스킨케어는 무겁게 올리되
파운데이션은 가볍게
덜어내야 하는 거 RGRG?

파운데이션 입문러들이
가장 어려운 게 양 조절일텐데

요 지베르니 밀착 커버 파운데이션은
보습 성분 낭낭한 덕택에
부드럽게 샤라락~ 펴 발리구
양 조절 그런 거 필요 없이
피부에 완전 얇게
완벽 밀착된당…♥︎

룸메들 여기 주목!!!
진짜 세상 얇게
커버된 거 보이지?! >3<

밀착 커버 파운데이션을
한 번 올렸을 때는
매끈한 윤기는 덤이요!

초경량 레이어링으로
가볍게 밀착 커버를 해주고

두 번 레이어링 해줬을 때는,
뭉침 없이 커버력,
더 UP! UP! 되서
지대로 깐달걀 피부 만들어 준당!

요즘 파데들 하도 많아서
이것저것 써보고 싶어도

지베르니 떄문에
유목민 생활을 못한다 내가…★

에디터들이 이구동성
' 이건 찐이야!!!' 라고
외치는 디오디너리 뷔페 ♥︎

제품명이 뷔페???
처음에 0.5초 당황했지만

에디터가 ( 리얼 ) 좋아하는
( 사랑하는 ) 뷔페처럼

디오디너리 뷔페 하나로
여러 가지 기술을
접할 수 있다는 뜻이라구 해.

키야~ 보이지!
저 수분감!!!

아침저녁 상관없이
언제든지 사용해도 되는
수분 베이스 세럼이지만

에디터 피셜,
특.히. 나이트 케어 때
바르고 자면

다음날 아침
리얼 꿀피부를 맞이할 수 있어!
( 정말 피부가 좋아진 게
피부로 먼저 뙇!!! 느껴짐! )

피부에 수분 보충은
잃을 수 없지만

이제 날씨가 더워지면서
스킨케어 다이어트가 절실하잖아?

이럴 때 디오디너리 뷔페로
한.방.에 수분케어 끝~해주면
올마나 간편하고 수분감 팡팡하게?!

그리고 이건 비밀인데
베이스 메이크업 전에
뷔페로 스킨케어
탄탄!하게 잡아주면
파데 완전 잘먹는당...♥︎

립스틱 속에
파묻혀 사는 에디터가

데일리로
이만한 게 또 없더라~~ 싶은

립스틱은 바로
머지 더 퍼스트 립스틱 L3 캐치미야!

발림성, 색감, 케이스까지
완벽한 삼박자를 이룬달까?

' 나로서
세미 매트 립 종결한다!!! '

라고 외치는 듯한
저 실키한 세미 매트 텍스처...♥︎

그냥 제품만 딱 봤을 때는,
겁나 뻑뻑한 매트 립 느낌인데
바르는 순간! 주름을 메꿔주면서
촘촘하고 부드럽게 발려.

거기다가
머지 더 퍼스트 립스틱 캐치미는
아주 살짝쿵-, 채도가 있어
텁텁해 보이지 않는 마르살라로즈 컬러라

이보다 더 데일로 적합한
립스틱 없습니다그려...★

얼마 전에 독립을 하면서
집 꾸미기에 제대로 빠져있는

에디터의
나 혼자 산다! 라이프에
삶의 질 수직 상승
시켜주고 있는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터 컵오브테라피 #천일홍 !

원체 디퓨저에 관심이 많아서
유명하다는 건 다 써봤지만,

사실 보통
'향이 약해졌네.'를
느껴서라기보단
양이 줄어든 걸 보고
새로 살 때 됐네 하잖아?

근데 요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저 컵오브테라피는
진짜 유지력이 우주 최강...★

특히 천일홍은 무겁지 않은
상큼한 프루티 플로럴 향이라
내 기분도 상큼해지는 거 같아 >3<

또 리얼 드라이플라워가
들어있어서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너무 짱짱이라는 거!

이렇게 지속력 우주 최강인
라운드어라운드 디퓨저의
향이 조금 약해졌다 느낀다면

리드 위아래를 요로코롬
뒤집어주면 되는데
일주일에 1회씩 뒤집어주면
아주 딱이야! 딱!♥︎

어때!
이 정도 찐템이면
화려한 조명이 감싸줄만하지?!

화려한 조명 : ???

출처출처 : google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