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도 좋은생각

아빠와 오빠는 서로를 붙잡고 한참을 울었다

2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버지의 사랑법

아빠는 유난히 오빠를 엄하게 키우셨습니다. 그래서인지 두 사람 사이에는 큰 벽이 있는 것 같았지요. 


할아버지 역시 아빠를 매우 엄하게 대하셨다고 합니다. 아빠는 자식을 낳으면 절대 그렇게는 안 키우겠다고 마음먹으셨죠. 하지만 오빠가 잘못되는 것이 더 두려워 자주 매를 드셨고, 지금은 그것을 많이 후회하시는 듯했습니다.


군에서 제대한 오빠가 유학길에 오르자 부모님은 허리띠를 더욱 졸라매셨습니다.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한겨울에도 방 안에서 털 잠바를 입고 계실 정도였지만 오빠에겐 내색하지 않으셨죠. 


2년 뒤 누구보다 오빠를 기다리던 아빠는 “고생했다.”라는 무뚝뚝한 한 마디로 오빠를 반겼습니다.

그런 아빠가 하루는 술을 드시고 오셨어요. 어디서 용기가 났는지 오빠에게 “너와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셨습니다. 


28년 동안 아빠는 얼마나 이 말을 하고 싶었을까요? 그날 저녁 아빠와 오빠는 서로를 붙잡고 한참을 울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오빠는 아빠의 구두를 닦았습니다. 그 모습을 보던 엄마가 말씀하셨지요. 


“네 아빠, 그 구두를 7년이나 신었단다. 그게 아빠가 너를 사랑하는 방식이야.” 


오빠는 구두의 낡은 가죽이 아버지의 늘어난 주름살 같다며 또 한참을 울었습니다.


아빠와 오빠를 보면 마치 조금씩 서로의 사랑을 확인해 나가는 연인 같습니다. 


이제 조금만 지나면 두 사람 사이에 있는 마음의 벽이 완전히 허물어지겠죠?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오길 기도합니다.


-

지금까지 인천시 강화군에서 김다혜님이 보내 주신 사연이었습니다.





<<공유 안내>>

글을 복사해서 공유할 경우 출처를 반드시

<좋은생각>으로 표기해 주세요.

목소리서포터즈 녹음

본 콘텐츠는
좋은생각 목소리 서포터즈 1기
'미요'님의 목소리로 녹음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