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도 좋은생각

‘이게 말로만 듣던 지하철 로맨스?’ 순간 온갖 걱정이 들었다.

‘사람도 많은데 대놓고 번호를 물으면 어쩌지?’

4,3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금방 사랑에 빠지는

퇴근길, 지친 몸으로 지하철에 올랐다. 차창에 비친 내 모습이 찌들어 보여 시선을 돌리려는데, 옆 사람이 연신 재채기를 했다. 


‘남자도 귀엽게 재채기할 수 있구나.’ 


문득 얼굴이 궁금해 슬쩍 고개를 돌렸다. 한데 웬걸, 그도 나를 쳐다보는 게 아닌가. ‘내 얼굴 엉망인데 어쩌지…….’

 

그런데 그가 

“아…….” 하며 말을 걸었다. 

‘이게 말로만 듣던 지하철 로맨스?’ 


순간 온갖 걱정이 들었다. 


‘사람도 많은데 대놓고 번호를 물으면 어쩌지?’ 

‘어쩌긴 뭘 어째. 어서 줘야지.' 

'난 신입 사원이 준 복숭아도 소중히 다루는 썩 괜찮은 사람 아니던가!’ 


이런저런 상상을 하며 두근거리는 마음을 진정시켰다. 


“죄송한데 제가 복숭아 알레르기가 있어서…….” 


하마터면 입에서 ‘제 번호요?’ 하는 말이 먼저  튀어나올 뻔했다. 예상치 못한 그의 말에 난 아무 대답도 못했다. 그저 복숭아가 든 비닐봉지를 급히 가방에 넣는 것 말고는. 


나는 얼굴이 빨개진 채 옆 칸으로 자리를 옮겼다. 


언제나 사랑 앞에서만큼은 마음을 쉽게 열지 않던 나였다. 그 지조가 무너질 뻔했던 소중한 순간을 복숭아 때문에 망치다니……. 괜히 복숭아를 준 신입사원을 원망하려는데 누군가 어깨를 툭 쳤다. 


그 남자였다. 

아까는 미안했다고, 자기가 자리를 피해야 했다며 사과했다. 


‘어쩜착하기까지!’ 난 최대한 조신하게 “괜찮아요.” 했다. 우린 그 인연으로 연애를 시작했다.


때론 과감히 사랑에 빠지는 용기가 인연을 만들기도 한다.


-

지금까지 인천시 서구에서 김하늘 님이 보내 주신 사연이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