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넥슨 PC방 지원… "긴 호흡으로 함께 하겠다"

게임사에서 PC방에 어떤 도움 주고 있을까?

1,3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석 명절은 PC방 업계 손꼽히는 대목 중 하나다. PC방 온라인게임 통계 서비스 ‘더 로그’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포함된 지난 주 전국 PC방 일 평균 사용은 약 307만 시간으로, 전주 평균 226만 시간 대비 31.8%가량 증가했다. 나름의 상승으로도 볼 수 있지만, 이는 예년과는 비교도 안되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PC방 이용시간 증가는 ‘경영난’과 ‘방역’ 두 싸움을 동시에 진행 중인 업주들의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유례없는 재난 상황에서 PC방 사업주들은 막대한 타격을 입었고, 현재도 진행 중이다.

이에 업계 구성원이자 동반자인 게임사들도 고통을 분담하고,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PC방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PC방 어려움 극복을 위한 업주의 노력

코로나19가 유행이 본격화된 시점부터 PC방 업계는 민감하게 반응해 자구책을 마련해왔다. 마스크 이용, 손 씻기, 세정제 같은 개인 소독은 물론, 소독용 연무기 구입, 소독 시설 마련 등 업소 소독 조치까지 업주들도 민감하게 반응해 코로나 극복을 위해 힘써왔다.

또한, PC방 각 자리는 ‘ㄷ’ 자로 둘러싸인 칸막이로 분리되어, 최근 대면이 불가피할 경우 마련하는 격벽의 형태를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다. 이 외에도 ‘집합제한 조치’에 따른 출입자 명부도 PC방 관리 프로그램을 통한 실명 회원인증 등 방법으로 타업종 대비 수월한 관리가 가능해 각종 정부 지침에도 신속하게 대처해왔다.

이처럼 ‘집단 감염 발생은 PC방 업계의 몰락’이라는 위기 의식을 바탕으로 철저하게 대응해왔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이용자 감소와 영업 중단에 따른 손실 앞에 PC방 업주들도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었다.


넥슨, 단일 게임사 최대 규모 PC방 지원

코로나19 PC방 업계가 겪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 중 넥슨이 최근 자사 PC방 유료게임 27종의 이용료를 모두 돌려주는 조치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넥슨은 국내 매출 70% 이상이 온라인게임에서 나오는 만큼 그 지원 규모도 상당할 것으로 예측됐다.

넥슨은 28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9월 넥슨 PC방 유료게임 이용료 페이백’ 조치를 발표하고, 그 다음 날 바로 지급을 완료했다. 명절 대목을 앞둔 상황에서 매장 내 음식 판매와 섭취가 재개되어, 식품 구매나 인건비 등 유동성 확보가 필요한 PC방 업주들에게 적시에 도움을 주기 위한 조치였다.

이번 조치 이전에도 넥슨은 게임 산업의 동반자인 PC방과의 상생을 위해 ‘PC방 통합 관리 프로그램’을 서비스하는 자회사 엔미디어플랫폼과 함께 PC방 지원에 앞장서 왔다.


지난 2월 영남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가맹 PC방에 3월, 4월분 관리비를 면제했고, 8월 19일 PC방 영업 중단 행정명령 발표 직후 영업 재개 시까지 관리비를 면제하는 추가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PC방 업주 상생 ‘긴 호흡으로 고민하겠다’

PC방 사업주들을 포함한 전국민이 조속한 코로나 종식을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그동안 발생하는 손실은 감내하며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수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코로나19가 지나가고 난 뒤 누적된 피해를 어떻게, 또 얼마나 빠르게 복구하는가에 대한 고민이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지난 9월 페이백 조치 발표와 함께 “지금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추가적인 상생 방안 마련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향후 넥슨은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그에 따른 정부 시책의 변화에 맞춰 진행해야 하기에 구체적인 계획을 밝힐 순 없었지만, 예상 밖의 재난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PC방 업주들에게 상생 의지와 응원 메시지를 계속해서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