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2011년에 예견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박쥐 배설물도 정확히 맞췄다.

65,2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커져가는 가운데


다시 주목받고 있는

영화 한 편이 있습니다.

2011년 개봉한

컨테이젼인데요.

전염병 아포칼립스를

다룬 영화로

바이러스 전염시

일어날 수 있는 참상을 

현실적으로 드러내


우한 사태를 정확하게 예측했다

재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영화의 줄거리는

홍콩으로 출장을 다녀온

베스(기네스 팰트로)가


발작을 일으키며

사망하면서 시작됩니다.

그녀의 남편 (맷 데이먼)은

원인을 알려고 노력하지만


그 와중에 아들마저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감염의 원인을 조사하면서

'야생 박쥐'의 변이

시발점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데요.

실제로 우한 폐렴이

박쥐 요리를 먹어서

그렇다는 설이 있는데...


자꾸 비교를 하게 되네요.

영화에서는

단순히 일상 생활에서

접촉을 한 것 만으로


감염되고, 사망에 이르는

모습들이 펼쳐집니다.

실제로 인류 역사에서는

흑사병, 사스, 메르스 등

수많은 전염병들이 있었고


잘 헤쳐나가긴 했지만...

새로운 전염병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변질시킬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더 이상의 확산이 없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