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게임업계 희대의 망언들, 기억하시나요?

프로필 사진
PNN 작성일자2018.07.10. | 9,137 읽음
댓글

항상 겸손하고 말을 아껴야 한다는 것을 알지만 가끔은 나도 모르게 말실수를 하고 만다. 의도가 어찌 됐든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었던 후회가 밀려올 때가 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것이다.


약이 될 수 있고 독이 될 수도 있는 말. 말. 말, 특히나 대중 앞에 서는사람들은 조심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 게임 업계에서도 지금껏 논란을 야기했던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는데 여전히 언급될 정도로 그 임팩트가 상당한 것들이 있다!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해, 밤새 이불킥을 시전할 법한 어록(?)들을 한자리에 모아봤다.

출처:즐거우리 우리네 인생

지나친 세일은 게임의 가치를 낮출 뿐이다 - 오리진

스팀, 유플레이와 함께 게이머들이라면 익숙할 그 이름, '오리진'. FIFA, 배틀필드 등 유명한 게임 시리즈를 유통하고 있는 플랫폼이다.


오리진과 관련된 일화는 워낙 유명해 다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2012년, 경쟁사인 스팀의 할인과 관련된 인터뷰에서 당시 오리진의 팀장이었던 '데이비드 드마르티니(David DeMartini)'가 어처구니없는 말을 내뱉고 말았다.


무작위로 게임을 할인하는 행위는 게임의 '가치'를 떨어트린다며, 그에 부합한 공정한 가격을 지불해야 하기에, 오리진은 75% 할인 같은 일을 이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결과는 알다시피 많은 유저들로부터 조롱거리로 전락하고, 오리진도 훗날 할인 행사 및 무료 배포를 하는 등, 말과 행동이 맞지 않은 오리진의 흑역사로 자리매김했다.

데이비드 드마르티니

75% 세일은 안 하지만 무료 배포는 안 한다고 한 적 없다. (출처:루리웹)

게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사지 마라 - 배틀필드 5

배틀필드 5

이게 뭔 개똥같은 소리인가 싶겠지만, EA 크리에이티브 담당자인 '패트릭 소더룬드(Patrick Söderlund)'가 실제로 한 말이다.


올해 출시 예정인 배틀필드 5는 PC 논란으로 과열이 된 상황이다. 유저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관계자들이 하나같이 이해하기 어려운 말들을 내뱉어 불난 집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소더룬드가 한 말은 가히 충격적이다. 자신들의 게임을 즐기던 유저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덜 받은 사람들(Uneducated)이라고 하질 않나, 게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사지 말라고 하는 등 상식 밖의 말들을 꺼냈다.


한술 더 떠, 배틀필드 디자인 감독인 '앨런 커츠(Alan Kurtz)'는 자신의 딸과 같은 성별의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며 왜 논란거리가 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태도를 내비쳤다. 그런데 그 딸이 1살 밖에 되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패트릭 소더룬드(좌), 앨런 커츠(우)

콜솔 망할거임, 아무튼 그럴거임 - 리처드 개리엇

울티마의 아버지에서 우주 먹튀라는 오명을 쓴 '리처드 개리엇(Richard Garriott)', 한때 '엔씨소프트' 북미 본사에서 일하던 적도 있다. 그 인연은 악연으로 끝났지만...

2011년, 리처드는 '콘솔 시장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휴대용 기기인 닌텐도 3DS나 스마트폰 게임이 발달함에 따라 콘솔이 들어설 자리는 서서히 줄어들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7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콘솔 독점작이 나오고 있고 그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물론, 닌텐도 스위치가 출시되고 스마트폰 게임 시장은 확실히 성장한 점은 맞지만 콘솔의 자리까지 넘보기에는 역부족이다.


리처드는 올해 초에 '슈라우드 오브 디 아바타'라는 게임을 정식 출시해 운영 중이다. 우주먹튀라는 옛 이미지 때문인지 출시 전부터 개발비가 증발했다는 소문과 함께 의심을 받던 그였지만 결국 출시에는 성공했다. 또 어떤 기행을 저지를지 지켜봐야겠다. 참고로 게임에 대한 평가는 좋지 않다.

리처드 개리엇, 처음 보는 사람들은 우주 비행사로 착각할 수도 있다.

일본 게임은 쓰레기다 - 필 피쉬

인디게임 'FEZ'의 성공으로 이름을 알린 '필 피쉬(본명 자크 폴 필리프 푸아송)'는 2012년, 최근에 나온 일본 게임은 어떻냐는 한 일본인 개발자의 질문에 "suck"이라고 대답하며 현장을 어수선하게 만들었다.


좋다, 나쁘다를 솔직하게 말한 것이 문제가 될 것은 없지만 표현 자체가 적절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Suck'이라는 단어 자체가 공식 석상에서 사용할만한 표현은 아니기에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없었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필 피쉬에 의견에 동의하는 사람들도 몇몇 있었지만, 그 이후에도 좋은 평가를 받은 '마리오카트8', '슈퍼 스매시 브라더스', '블러드본' 등과 같은 일본 게임은 줄줄이 나왔다. 특히, 필 피쉬가 비판했던 젤다의 전설은 2017년에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가 올해의 게임에 선정되면서 여전히 건재함을 알렸다.


이외에도 '용과 같이:극 2'에 성우로 참여한 '테라지마 스스무'가 조센징 발언을 해 세가 게임즈가 사과를 했던 사건도 있고, 올해 서비스 종료가 된 넷마블 '이데아'의 GM은 공식 카페에서 부계정으로 한 유저와 실랑이를 벌이다 운영진임이 들통나 사업본부장이 직접 나서 사태를 진정시켰던 일도 있었다.

자신의 의사를 피력하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할 필요가 있다. 위 사례들처럼 시대착오적인 발언으로 비난을 받은 사례와 자신들의 주 소비층인 유저들을 무시하는 행위는 결코 달갑게 느껴질 수는 없을 것이다. 말을 하기 앞서 신중하게 생각을 해 볼 필요가 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