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올해 하반기, 정말 '날아다닐' 바로 그 게임

모바일게임 시장은 원작 IP를 활용한 형태의 MMORPG가 주류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리니지부터 테라, 검은사막 등 수많은 온라인게임이 모바일로 형태를 옮겨온 바 있습니다.

7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카루스는 밀랍으로 만든 날개를 달고 태양을 향해 날아가다 결국 날개가 녹으면서 죽고 만 그리스 신화의 주인공입니다.

게임 이카루스에서의 '이카루스'는 펠로우의 근원입니다. 마신에게 날개를 잃고 추락해 대륙과 일체화된 존재죠. 


근래 모바일게임시장은 원작 IP를 활용한 형태의 MMORPG가 주류가 되어 있습니다. 리니지부터 테라, 검은사막 등 수많은 온라인게임이 모바일로 형태를 옮겨왔어요. 이제 이카루스도 이 대열에 합류합니다.

갓 태어났다기엔 빠른 성장속도

새로운 옷을 입고 다시 태어난 모바일 버전 '이카루스M', 어떤 시스템으로 유저들에게 매력어필을 할 수 있을지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들을 한자리에 모아 봤습니다.

'이카루스'의 세계관부터 게임 시스템까지 전반적인 스토리의 근간이 되는 존재, 바로 펠로우입니다.

펠로우(fellow)는 동료, 친구라는 뜻입니다. 게임에서는 탈것으로, 때론 펫으로 유저 곁을 지켜주는 녀석들이죠. 온라인 버전에서는 유니콘, 마그마하운드, 고룡까지 다양한 펠로우를 길들여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이카루스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

인간형과 전투형 두 종류의 외형을 가진 강력한 펠로우인 주신 펠로우 중 일부는 공개됐습니다. 신화나 민담에서 따온 티가 팍팍 나네요.

천편일률 일색이었던 모바일 MMORPG의 그저 그런 컨텐츠 대신, 펠로우 시스템이 이카루스M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주신 펠로우, 크라시아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주신 펠로우, 셀린디아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모바일 MMORPG를 한번이라도 해보신 분들은 바글바글한 맵에 끼어서 고생 좀 해본 경험 하나쯤은 있을거에요. 아무리 자동으로 해준다지만 육지는 너무도 좁은 것이었습니다..

이카루스M 사전예약 페이지에 공개된 실제 플레이 영상에는 비행 가능한 펠로우를 타고 거대한 몬스터를 때려잡는 레이드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10명 이상의 유저들이 제각기 펠로우를 타고 공중에서 전투를 벌이는 모습은 이제까지 MMORPG에서 보기 어려웠던 장면이죠.

PC 온라인게임에서도 아직 많이 다뤄지지 않은 공중전 컨텐츠가 모바일에서 얼마나 구현될지도 주목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대규모 컨텐츠가 될 테니 최적화가 꽤 중요하겠군요.

거기서 거기였던 모바일 MMORPG의 틀을 깨고, 색다른 컨텐츠로 유저들에게 매력어필할 준비를 하고 있는 '이카루스M'. 화려하게 창공을 가르며 날아오를 수 있을까요?

필자: 희재

까칠한 잡덕이지만

해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립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