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 본문

핀카스토리

미국에서 잘 나가는 기아 쏘울, 독일에서는 왜?

6,2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 전 기사를 통해 기아자동차의 미국 시장 성적을 본 적이 있습니다. 특히 눈에 들어왔던 것은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기아 모델이 쏘울이라 대목이었는데요. 12월 판매가 아직 집계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13만 대가 넘은 판매량을 보여 K5를 따돌렸더군요. 미국 내 소형 SUV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는 내용도 함께 눈에 띄었습니다.


이 밖에 쏘울 관련한 기사에는 '국내와 달리 해외에서 선전 중...'이라는 표현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데 아무래도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 덕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인상적인 TV 광고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 거기에 독특한 컨셉트가 어울려 10대부터 20대 등, 주로 젊은 미국인들에게 어필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런데 같은 자동차가 유럽, 그중에서도 자동차 친화적인 독일에서는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쏘울이 미국과 달리 왜 독일에서는 힘을 못 쓰는 걸까요?

여러 이유가 있었겠지만 크게 두 가지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쏘울 / 사진=기아자동차


쏘울의 확실한 대체자들이 있다

쏘울은 CUV라 부르죠. 크로스오버, 말 그대로 정확하게 어떤 한 가지 형태를 보이지 않고 다양한 컨셉을 담고 있는 자동차를 뜻합니다. 쏘울의 경우 경쟁 모델로는 주로 소형 밴, 그러니까 다목적 차량 (MPV)들과 얘기가 됩니다. 실용성 측면에선 미니밴과 경쟁하고, 주행성능 등에서는 닛산 쥬크나 미니 컨트리맨까지 비교 테스트 되기도 하죠.


그런데 유럽 시장에서 쏘울의 가장 큰 적(?)은 내부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만 판매하고 있는 기아의 벤가와 벤가를 베이스로 한 현대 iX20 등이 그것인데요. 특히 벤가와 iX20의 경우 쏘울과 달리 유럽 현지에서 만들어져 디젤 모델의 경우 가격 경쟁력 등에서도 우위에 있었습니다.

벤가 / 사진=기아자동차

공간으로 보자면 전체적인 크기는 벤가보다 쏘울이 더 큽니다. 하지만 앞뒤 오버행이 긴 쏘울이 휠베이스에서 벤가보다 밀린다는 점, 그리고 유럽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트렁크 구조나 용량이 벤가 등에 못 미친다는 점도 실용성을 추구하는 유럽 소비자들에게 벤가나 iX20를 더 선택하게 만들고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현대 iX20 : 6,712대

기아 벤가 : 4,108대

기아 쏘울 : 2,828대

*참고 자료 - 2016년 1월~11월까지 독일 내 판매량

그나마 기아 쏘울이 이 정도 팔린 것도 40 %가까이 차지하는 쏘울 EV 덕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정리를 해보면, 쏘울을 놓고 실용성 있는 차라는 얘기가 있지만 적어도 유럽에서는 오펠 메리바나 시트로엥 C3 피카소, 그리고 현대 iX20와 벤가 등에 실용성이나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고 있습니다.


또 주행성능의 경우 경쟁 차인 닛산 쥬크나 미니 컨트리맨 등에 조금 모자란다는 평가가 대체적이죠. 쥬크의 같은 기간 판매량(7,887대)만 봐도 쏘울에 비해 훨씬 많습니다. 최근 기아가 204마력의 쏘울 터보를 유럽에서도 판매하고 있는데 쥬크 역시 비슷한 마력 대에 두 가지 트림을 갖고 있고 190마력의 경쟁 트림의 경우 가격까지 훨씬 저렴합니다.


만약 이런 형태에서 고급스러움을 원한다면 미니 컨트리맨 쿠퍼 앞바퀴 굴림이나 네 바퀴 굴림을 선택하면 되기 때문에 실용성에서도, 그리고 성능과 고급스러움에서도 소비자를 유인할 수 있는 요인이 다소 떨어져 보입니다.

쏘울 터보 / 사진=기아자동차


박스카? 유럽에서 안 통해!

두 번째 부진의 이유를 든다면 역시 스타일이 아닐까 합니다. 디자인 그 자체로만 보면 쏘울은 분명 유니크한 면이 있습니다. 이것은 경쟁력이 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죠. 하지만 박스카에 대해 유럽 소비자들은 큰 매력을 느끼지 못 합니다. 일본 박스카들을 자동차가 아닌 장난감처럼 여기는 사람들이 많고, 판매 역시 거의 안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확실히 박스카는 유럽 취향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기아차도 이런 이유로 국내에서는 이미 CUV가 아닌 SUV로 쏘울을 새롭게 정의하고 마케팅을 하고 있는데, 하지만 이미 쏘울이 박스카로 각인된 소비자들에게 이게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입니다. 물론 유럽에서 아예 이런 형태의 자동차가 없는 건 아닙니다. 대표적인 게 SUV로 분류되고 있는 스코다 예티죠.

예티 / 사진=스코다

하지만 예티는 이 급에서 지존과 같은 모델입니다. 2009년부터 판매가 시작됐고 아직 세대교체도 안 된 자동차이지만 여전히 예티는 독일에서 높은 판매량 (11월까지 총 19,073대)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륜이든 전륜이든 실용성과 성능에서 최고 수준을 보여주고 있고, 가격 경쟁력 또한 좋습니다.


그런데 예티조차 형태에 대해선 아쉬운 지적이 많았죠. 그래서 곧 새로 나올 2세대부터는 요즘 SUV의 흐름에 충실한 형태로 바뀔 예정이라 합니다.


따라서 박스카라는 이미지를 벗지 않고서는 쏘울의 유럽 내 판매 성장은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변수라면 쏘울 EV인데, 아예 유럽에서 전기차로 쏘울을 인식시키는 것도 장기적으로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쏘울 EV / 사진=기아자동차


쏘울은 기아자동차가 예전부터 시도해온 새로운 도전이라는 그 DNA를 갖고 탄생한 차라 생각합니다.

상당히 신선한 도전이었죠. 그래서 쏘울이 어떤 형태로든 그 도전을 잘 이어갈 수 있길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적어도 유럽에서는 실용성을 보강하든 아니면 주행 능력을 키우든, 어느 한쪽에서 분명한 자기 색을 낼 필요가 있습니다.


MINI와 블라인드 비교 테스트 같은 의미 없는 이벤트 하지 말고, 쏘울만이 보여줄 수 있고 담아낼 수 있는 자기 색깔 위에, 실용성이든 달리기 성능이든 어느 한 부분을 분명히 더한다면 재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입니다. 미국에서 워낙 잘 팔린다니 저의 이런 의견이 귀에 잘 들리진 않을 텐데요. 그래도 더 성장하기 위해 쏘울에 필요한 게 무언지, 기아가 한 번쯤은 곰곰이 생각해 볼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글 자동차 칼럼니스트 이완

고퀄리티로 가득찬 이곳! 핀카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핀카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