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픽플러스

터널 안 안내방송은 나한테만 들린다?!

5,4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산이 많은 지형 탓에 우리나라에는 수많은 터널이 있습니다. 그리고 터널 속에서 다양한 안내 음성이 들리는데요. 구간이 긴 터널의 경우 안전 운전을 당부하는 메시지부터 과속이 잦은 터널은 차량의 현재 속도를 알려 주는 등의 소리가 자동차를 운전하는 사람에게 전달되죠.

그리고 우리는 당연하게도 이런 소리가 단순히 스피커에서 나오니까 우리 귀에 들리는 것이겠지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이런 소리는 해당 구간에 지나가는 차주에게만 들리는 소리라는 것이죠.

에이, 앞에 차가 지나갈 때부터 스피커 소리는 들리는걸?

맞습니다. 앞의 차량이 지나갈 때 바로 뒤따라가는 우리 역시 해당 소리를 감지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나에게 들리는 소리가 앞선 차량의 안내 음성보다 월등히 크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죠. 또한 바로 뒤가 아닌 100m 아니 50m만 뒤에 있어도 우리는 앞선 차량에 속도를 알려주는 멘트를 들을 수 없습니다.

바로 붙어 있는 차량이 특정 구간을 지나칠 때쯤 그리고 내가 그 구간을 통과할 때 "아 여기서 소리가 들리는구나"라고 알게 되죠. 하지만 당연히 우리가 그 스피커의 가까이에 갔으니 더 크게 들리는 것이라고 단편적으로 생각하는데요.

그런데 여기서 조금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이건 상당히 이상한 현상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터널 속은 마치 동굴과 같습니다. 공기가 통하는 곳은 있지만 상당히 거리가 있으며 사방은 벽으로 둘러싸여 있죠. 그리고 이런 동굴과 같은 환경에서 우리가 소리를 치거나 말을 할 때 흔히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울림 현상

터널 속에서 우리가 듣는 안내 멘트에는 이런 울림 현상이 없다는 것입니다. 만약 일반 스피커로 안내 멘트를 송출한다면 송출된 소리는 터널 속 벽에 수없이 부딪히면서 메아리같이 수없이 반복됩니다. 그리고 점점 작아지며 멀리 퍼져나갔죠. 50m 아니 100m 뒤에서 충분히 저기서 멘트가 나온다는 걸 충분히 인지할 정도로 말이죠.

또한 이런 울림 현상은 송출된 음성을 인지하는 것을 저하 시킵니다. 겹쳐서 들리는 소리로 인해 어떤 말을 하는지 제대로 인지를 하지 못하는 것을 경험하는 거죠. 그런데 우리는 아주 또박또박한 멘트로 내 차가 시속 몇 킬로미터로 달리는지 안내를 듣게 되는데요.

이걸 가능하게 하는 것은 초지향성 스피커입니다. 초지향성 스피커는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초음파에 우리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실어서 쏴주는 원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초음파는 직진성이 상당히 높죠. 한마디로 이야기하지만 마치 스포트라이트처럼 특정 구간, 특정 인물, 특정한 멘트를 말 그대로 "쏘아"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쏘아진 음성은 반사되었을 때 역시 직진성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소리를 보낸 곳으로 거의 대부분 돌아가게 되어 주변에서는 소리가 아주 작게 들리는 것이죠. 이런 초지향성 스피커는 터널 이외에도 많은 곳에 사용될 수 있습니다. 횡단보도에서의 경고 멘트를 주변 상가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내보낸다든지, 전시장이나 박물관 등 일상 속에서도 활용되고 있죠.


오늘은 일상 속에 묻혀 무심코 지나쳤지만 새로운 기술이 접목된 터널 속의 초지향성 스피커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우리가 자동차를 운행하는데 작지만 놀라운 기술이 숨어있다는 것을 하나씩 알아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픽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