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보기만 해도 당황스러운 반려동물 사진 10컷

173,3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삐뽀삐뽀

'오늘은 또 어떤 

사고를 쳤을까...? ㅎㅎ...'

'아니...얘 왜 이래..?'


조마조마해하면서

 현관문을 열던 순간,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당황스러웠던 순간,


반려동물 보호자님이라면

 다들 있으시죠?


완전놀라움

'...ㅇ..얘 뭐야?'


오늘은

아찔+당황스러운

사진 10컷을 함께 보실까요!



1. 왜 그런 얼굴로 보는건데


아따, 거 혼자 먹슈?

주인 녀석 선넘네.




2. 자연스러움 그 자체


(보호자 뒷목 )

토끼 밥은 왜 뺏어먹는건데.

아니, 그보다 거긴 왜 들어간건데...



3. 드라이기는 운명하셨습니다.


"나 헤어드라이기에 쉬쌈.

말릴 때마다 쉬냄새남 ㅋ"

(뭘바)



4. 창문은 제가 닦을게요(희번득)


저!!!잘하고있죠??!?!!?


....

(어디서부터 말해야 좋을지 모르겠다)



5.모자이크는 해드렸습니다


운전하다 뒤 돌아봤는데

이런 광경이 눈에 들어온다면?

...반려견은 반드시 카시트에 태웁시다..




6. 아니, 지쨔라니까여??


집에만 있었다니까여??

저 뒷마당엔 나간 적도 없다니까여??




7. 응. 맞아


네가 생각하고 있는 그거.

:)


8. 짧고 굵다


저는

모든걸

깨물어요.


뀨?

9. ???야 문열어


외출했던 고양이가 돌아왔다.

첨 보는 고양이를 데리고....


(#상견례#로맨틱#얘오늘부터같이살거야)




10. 난...우울할때 반짝이 응가를 싸..


반짝이 한 통을 다 머거써오.

근데 응가가 반짝거려오.





귀여워

그...왜 있죠...?

한숨 나오는 데 귀엽고 막....

피식 웃기고 막.....


너네가 무슨 죄가 있겠니...그래...





CREDIT

에디터 LUERI

출처 BORED PAND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