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체험, 고양이 집사 삶의 현장 '제 2부 : 절망편'

11,3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양이의 집사가 되면

삶이 통째로 바뀌는 경험을 합니다.


전에는 눈길도 주지 않았던

일상의 작고 사소한 것들을 들여다보게 되고,


매일 집에 일찍 들어가고 싶어지고,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행복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지요.


암 거너 스윙~프롬 더 샹들리히~



하지만 행복한 순간이 있다면

눈물 나는 순간도 있게 마련이죠.


이를 테면 뭔가 하루아침에


박살나거나..

사라지거나...

증발하거나...?


1. 식사를 사수하라 : 창과 방패


식탐 많은 주인님 덕분에

매 식사시간이 전쟁..


살도 빠지고 일석이조 아닙니까?

(해탈)



2. 이제부터 이 똥간은 내 영역이다.


정말 안정적인 똥간..ㅎㅎ


3. 참으로 시원한 샤워 환경


하는 이도 시원하고,

보는 이도(?) 시원한


눈물의 샤워실


4. 누가 자꾸 이런 불경한 짓을 하는게야!!


"그 냥이가...바로 저예요....


그 고양일 사랑해줘요..."


5. 고양이를 제일 짜증나게 하는 것


그 첫 번째는

제때 밥을 대령하지 않는 것이고,


두 번째는

집사의 여유로운 모습이고,


세 번째는

반듯하게 정리된 모든 것이다.


6. 이제야 좀 장난감 같군. (흡-족)


"자 인간아, 이제 흔들어봐라."



7. "(멈칫) 아줌마.. 잘 먹지?.."


"봐 철수야, 저 고양이도

채소를 저렇게 잘 먹잖니."


(멈칫)

"... 아줌마.. 잘 먹지?..."


8. 냥냥펀치 한 번은 약할 지 몰라도


무려 10번이면...

컴퓨터도 부술 수 있지.


(씨익)


9. 집사 : "저.. 마지막 잎사귀가 떨어지고 나면.."


"다시는 감히 집에서 식물을 키울 생각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요..."



10. 미련집착 쩌는 전애인의 끝판왕


"왜그래... 우리 좋았잖아...

벌써 다 잊은 거야?.. 우리의 추억을?..."


(질척)


11. 이렇게 하면 널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해쒀


"얼마면 돼!!!

얼마면 되는데!!!"


(아그작 아그작)



12. 냥이 센세가 플렉스하는 방법


금부자 되기 참 쉽죠?


13. 새 집이 마음에 안 들었던 고양이


"시공업자 나와.


나의 미적 감각을 해치다니.

이따고로 만들거면 다 부숴버리겠어."



고양이는 집사가 아무리 혼을 내도

그 이유를 모른다고 합니다.



어쩌면 하루 종일

집사를 기다리다 지친 나머지

부려본 심술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오늘만큼은

화내기보다 따뜻하게 감싸주고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
















CREDIT

출처 BORED 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