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그래, 짐의 관상이 어떠냐?"...억울상이옵니다

10,7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껄껄

"그래, 내 관상이 어떠냐?"


냥님은..억울상이옵니다

중국의 sns에서 한 길고양이가 

황당한 이유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바로 이 녀석의 

외모 때문입니다.


(??? )


고양이가 울상을 

지을 수도 있나?...

"화났어?.."


"아니.."

"그럼 삐졌어?..."

.

.

".....아니..울고 싶다.."

"불렀어?.."



"?!...울고 있었어?..."

해당 사진을 찍은 여성은


이미 고양이를 기르고 있었기에

입양은 하지 못했지만,

이 자유로운 영혼의 고양이는


다행히도 사진을 찍은 

중국 여성의 보살핌을 받으며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내 얘기 했냐옹"


기타치고 노래하고

앞으로도 녀석이


힘겨운 길생활을 견디고


건강하게 살아줬으면 좋겠네요.







CREDIT

출처 BORED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