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다음생에 꼭 다시 만나", 남는 건 사진뿐

159,3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톰씨가 SNS에 올린 사진이 


많은 집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고 있습니다.




바로 사진에 담긴 사연 때문인데요.


톰씨가 에드먼드와 함께한 지


 어느덧 2년 반이 흘렀을 때,



에드먼드는 고양이별로 돌아갔습니다. 

.

.

.

바로 뺑소니 때문이었죠.


톰씨는 에드먼드를 기리며 



이렇게 아쉬움을 전했습니다.

“에드먼드가 이렇게 급하게 떠날 줄 알았으면


 더 많이 찍었을 거에요.”

40장 가량의 사진에는 



에드먼드의 생전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활발한 에드먼드의 모습은


보는 사람까지 행복하게 만들었죠.

특히 이 모든 사진들은



 한 가지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는데요. 


제대로 담기 힘든 순간들을 



완벽하게 ‘순간 포착’했다는 점입니다.

단지 기념한다는 의미를 넘어, 

오랫동안 에드먼드를 기억하려는 



톰씨의 진심이  사진에서도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남는 건 사진 밖에 없다.”



지금부터라도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두는 것은 어떨까요?







CREDIT


출처 BORED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