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사람에게 상처받고 사람에게 치유받은 여우, '릴리'

31,1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 이 녀석은..


여우입니다! 



왜 가정집에 여우가 있을까요?

그 이유는 바로,



식용동물 공장”에서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릴리’를 구조한 ‘알리사’는 ,



“릴리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여서

 구조할 수 있었어요.


이미 다 큰 동물들은 

구조하기엔 이미 늦은 시기였어요.”

라고 말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혹한 환경에서 태어난 ‘릴리’의 심정은

 그 누구도 알 수 없겠지요..

아픈 과거에도 불구하고 다행인 점은 ,



‘릴리’가 알리사의 사랑으로 

건강하고 밝게 자라고 있다는 것입니다.

강아지, 고양이와 사는 알리사 덕분에  릴리는 

낯가림 없이 모두와 잘 지내고 있다고 하네요.

두손잡아요

‘릴리’는 집 앞에 나타나는 

야생 동물들을 보아도



멀리서 조용히 바라보는 편이라고 하는데요.

야생성을 잃은 듯 보이지만,



이렇게 열심히 땅을 파는 모습은 

영락없는 천방지축 여우네요.


진짜 놀람

‘릴리’는 비록 사람으로 인해 상처받았지만

다시 좋은 사람으로 인해 

치유되었으니 다행인 것 같습니다.

덩실덩실

앞으로도 '릴리'가 되찾은 행복이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CREDIT
출처 ANIMAL LOOK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