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아쿠아리움에 난입한 천방지축 새끼 고양이들

31,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 조지아의 동물보호단체인

애틀랜타 휴먼 소사이어티’ 에서 



새끼 고양이 5마리를 아쿠아리움에 데려간 동영상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실 이 동물보호단체가 ‘조지아 수족관’과



협력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요.

새끼 고양이들이 방문하기 2주 전, 



강아지 형제, 카멜과 오디가 

먼저 방문한 이력이 있기 때문이죠.

카멜 : "헝아... 잘못 온 것 같아...(속닥속닥)"

오디 : "또 온다.. 모른 척해, 모른 척."

오디 : .....! 갔다, 이제 숨 쉬어도 돼...

심신의 평화를 가져다주는 스팟을 찾은 카오형제

비누방울

200만 조회수를 기록한 이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모두 힘겨운 시기에 가슴 따뜻해지는 

영상이라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번에 방문한 5마리의 새끼 고양이들은 

특별한 이름을 가지고 있답니다.




바로 “니모, 도리, 구피, 버블, 말린” 입니다.

바다와 꽤 친숙한 이름을 가진 덕분인지,


새끼 고양이들은 수족관 내부를 돌아다니는 내내


호기심에 가득 찬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니모 : “야야, 난 니모야. 너는 뭐야?”

.

.

.

물고기 니모 : “……? 내가 니모인데..?”

(의문의 1패를 당한 진짜 니모)

니모 : 오옹...구랭...



(숙연)

니모와 도리가 있는 수족관 앞에서 

뒷발을 들고 인사하는 모습,



너무 사랑스럽네요.

짝짝짝

고요한 수족관에서 제 세상인 듯 


편안해 보이는 고양이들

다섯 마리의 고양이가 바라보는 바다 친구들은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어쩌면, 투명한 벽을 사이에 두고



우리가 모르는 언어로 대화를 

나눴을 지도 모르겠네요.

CREDIT

출처 BORED 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