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내가 널 지켜줄게" 아기를 만난 뒤 포옹러버가 된 고양이

39,9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일러는 5년 전 보호소에서 고양이 한 마리를 구조했습니다.



고양이의 이름은 그레이스, 전형적인 고양이의 성격을 지닌 집고양이인데요.

“그레이스는 다정한 고양이지만 마냥 친근하진 않아요.


도도하고 독립적인 성격을 가졌었죠.


젠슨을 만나기 전까지는요.”

세일러에게 찾아온 축복 같은 젠슨이, 

그레이스에게도 같은 의미로 다가온 것일까요?

젠슨이 집에 온 지 6주가 지나자,

한 번도 사람에게 다가와 먼저 안긴 적이 없던

그레이스는 젠슨의 일거수일투족에 동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세일러는 젠슨을 향한 그레이스의 애정 어린 행동에 


당황할 수밖에 없었죠.

“그레이스는 이제 우리가 집 밖으로 나가려고 할 때마다, 문을 막고 못 나가게 한다니까요.”


젠슨의 존재가 그레이스에게 불러일으킨 변화는


예상치 못한 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레이스는 젠슨이 낮잠 자는 시간엔 꼭 요람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고, 


밤엔 젠슨의 옆이나 몸 위에 엎드려서 자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고 하네요.

그레이스는 젠슨을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요? 


볼수록 그레이스의 속마음이 궁금해지는데요.


젠슨은 그레이스에게 

어쩌면 가족이라는 의미를 넘어선 존재가 되었을지도 모르겠네요. 



CREDIT

출처 THE DODO

EDITOR SW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