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죽은 반려견의 환생? 심심할 때마다 놀러오는 다람쥐

23,8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티미는 내 인생의 가장 어두운 시기에 찾아온 친구였어요.”



벨슨에게는 13년 된 오래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녀의 반려견 ‘루’가 세상을 떠난 것인데요.

루가 떠난 후, 벨슨의 루를 향한 그리움은 날로 짙어져만 갔습니다.



벨슨에게 루의 빈자리를 채워줄 새로운 친구, 스티미가 찾아오기 전까지는 말이죠.

“스티미가 찾아온 날의 저는 하루하루를 시체처럼 살아가고 있었어요. 


그런데 닫혀있던 뒷문에서 발소리가 났고, 그 소리가 난 곳에 스티미가 있었던 거에요. 


스티미는 눈이 마주쳤는데도 도망가지 않고 날 지긋이 바라보고 있었어요.”

벨슨은 스티미와의 만남을 그것으로 끝이라고 생각했지만,


그 이후로도 둘의 우정은 날마다 깊어져 갔습니다.

스티미는 매번 시간을 맞춰서 나타났고,

뒷문을 두드린 뒤 벨슨이 열어주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벨슨은 결국 스티미로 인해 슬럼프를 딛고 일어서게 됐습니다.


하지만 자연스럽게 둘의 우정에도 이별의 순간이 찾아오고 말았습니다.



루와 스티미를 계기로 그녀가 동물을 위한 일을 시작하며 집을 떠나게 되었기 때문인데요.

마침내 스티미와의 추억을 쌓았던 집을 떠나던 순간, 


벨슨은 울음을 터트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차 백미러에 비친 스티미가 그녀의 눈에 불쑥 들어왔던 것입니다.



벨슨은 차를 돌려 스티미에게 작별인사를 한 뒤 다시 길을 떠났습니다.

“스티미는 그 아이가 내 삶을 어떻게 바꿔놓았는지 모를 거예요. 


하지만 오래된 뒷마당에 서서 뒷문을 두드리던 기억은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제 인생에서 최고의 친구 중 하나였으니까요.”



CREDIT

출처 THE DODO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