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영원히 강아지로 살아야 하는 셰퍼드 레인저

15,7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귀여운 몸집의 레인저는 사실 대형견인 셰퍼드입니다


레인저의 엄마인 셸비는 레인저를 처음 데려왔을 때 다른 강아지들보다 훨씬 작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레인저가 건강 문제들로 고통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죠.

 

"우리가 처음 레인저를 데리고 병원에 갔을 때, 레인저는 기생충에 감염되어 있었습니다."라고 셸비는 말했습니다.

 

그 후 셸비의 보살핌 아래, 레인저의 몸 상태는 나아졌지만


크기는 여전히 그대로였죠. 수의사는 레인저가 왜소증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중성화 후에는 체중이 줄기 시작했습니다. 털이 거의 다 빠졌으며, 피부가 지나치게 건조해졌죠.

왜소증 개들에게 나타나는 질병인 갑상선기능 저하증에 걸린 레인저는 갑상선 약을 먹기 시작했고, 


이틀에 한 번씩 촉촉한 우유 비누로 목욕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은 레인저는 다시 풍성한 털을 되찾았죠.

레인저의 주인은 레인저가 지금처럼만 지낼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거라고 말합니다.


 왜소증인 레인저를 끝까지 책임지는 셸비도 밝은 모습으로 이겨내고 있는 레인저도 지금처럼 행복하길 바라봅니다.

CREDIT

EDITER 글월문  

출처 THE DODO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