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모나크나비에게 새 날개를 이식해준 여성

13,3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떤 사람은 동물을 위해 보호소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어떤 사람은 우연히 도로에서 뛰어다니는 새끼 고양이를 구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나비에게 새 날개를 이식해주기도 한다.

나비에게 새 날개를 선물한 사람은 바로 곤충 예술의 창시자 '케이티 반블라리쿰'.

케이티는 나비의 날개를 치료해주고,

날개를 새로 이식해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가다.

이 과정은 인내와 손재주, 그리고 꼼꼼함이 필요하다.

케이티 반블라리쿰은 나비 수술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나비의 날개를 고쳐주는 일은 어렵지 않다. 5분도 안 걸린다.

나비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전 과정을 마무리해야 한다."

케이티는 "나는 항상 곤충과 야생동물에게 관심이 많았다.

나는 '곤충 예술' 사업을 14년 동안 해왔고,

예술과 과학을 위해 곤충 견본을 사고파는 일을 업으로 삼고 있다.

대학에서 곤충학 수업을 몇 개 수강했지만, 학위는 인류학이었다.

곤충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가장 큰 이유는 곤충의 '다양성'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벌레'를 좋아하지 않지만,

일단 곤충을 알고 이해하면 그들의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나는 10년 넘게 야생동물 재활원에서 봉사했고,

우리 지역의 동물원에서 도슨트 일도 하고 있다.

동물들을 돕고 사람들이 동물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

나의 오래된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케이티의 이식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이 났고,

모나크나비는 날아갈 힘을 비축한 후, 하늘로 날아갔다. 

케이티는 나비의 날개 이식 과정을 영상으로 남겼다.

( 풀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

곤충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며

곤충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하고

사람들에게 곤충을 알릴 방법을 찾는 케이티.

하루 중 도움이 필요한 동물 혹은 곤충을 도와준 적이 있는지 생각해보자.

작은 일이라도 도와준 기억이 있다면,

조금이라도 동물과 곤충을 알고 이해하는 데에 가까이 다가선 것은 아닐까?

CREDIT

EDITER 원삼선구

출처 BORED PAND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