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미사에 난입한 개'를 굳은 표정으로 보던 주교

네 발 달린 천사

664,0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6월 초, 브라질의 한 성당에서 미사가 열렸습니다. 미사는 예수의 최후의 만찬을 기념하여 행하는 제사 의식으로 가톨릭에서 가장 성스럽고 중요시하는 행사입니다..


소브레이라 주교가 경건하게 미사를 이끌고 신자들이 성가를 부르고 있을 때, 개 한 마리가 미사 제단에 기습적으로 난입했습니다. 

개는 주교의 옷자락을 물고 발라당 엎드려 이리저리 당겼습니다. 경건하던 미사는 순식간에 산만해졌고 소브레이라 주교는 근엄한 표정​으로 개를 내려다 봤습니다. 이 장면을 지켜보는 신자들은 곧 개가 쫓겨날 거로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소브레이라 주교는 경건한 미사를 위해 근엄한 표정을 유지하며 성가를 따라부르면서도, 옷깃을 잡고 똥꼬 멈출 새 없이 움직이는 개를 보며 살짝살짝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 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사람들은


'네 발 달린 천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모습이 아름답다' '우리에게 순수한 사랑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영상' '동물도 주교도 사랑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래 그 달콤한 영상을 확인해보세요!

CREDIT

에디터 이제원

출처 THE DODO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