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동물학대를 보며 즐거워하는 한국 네티즌

135,6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ㅣ 귀여운 강아지

푸들 한 마리가 귀여운 옷을 입고 두 발로 통통 뛰며 앞으로 나아갑니다.



ㅣ 네티즌 반응

이 영상은 한때 짤방으로 국내 유머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며 큰 인기를 누렸습니다.



ㅣ 동물충 꺼져라

그중 소수의 네티즌은 동물학대를 의심했습니다.​


'동물학대 아닌가요?' '저런 행동은 아이 관절에 좋지 않습니다' '이거 동물학대에요'


그러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동물학대를 의심하는 댓글에 거친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빠들 꺼져라' '어휴, 오늘도 어김없이 나타나는 동물애호가충들'



ㅣ 몇 달 후 공개된 훈련방법

그러나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동물에 대한 스트레스와 관절 건강. 훈련방식에 대한 의구심 등이었죠.


뒤이어 강아지가 두 발로 걷게 하기 위한 훈련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한 남성은 강아지에게 두 발로 서있으라고 명령을 합니다.


강아지가 고통을 버티지 못해 앞다리를 내려놓는 순간, 남성은 강아지에게 폭력을 가합니다.



ㅣ 뒤늦은 깨달음

많은 사람들은 이런 사실을 뒤늦게야 깨닫거나 여전히 납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ㅣ 귀여운 사진의 진실

그외에도 눈썹 그린 백구, 물 웅덩이에서 선채로 조는 강아지 등 유독 우리나라에서 귀여워 인기를 끌었던 사진과 동영상은 모두 동물학대로 밝혀졌습니다. 이제는 귀여운 사진을 보는 데에서 그치지 말고, 그 과정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THE DODO​ 

"PetZzi 추천 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