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고양이는 맛을 알까?

인간과 다르다옹!

3,1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음식의 맛은 혀에 있는 미뢰로 구별한다. 사람이 가진 미뢰의 수는 약 9,000개. 그에 비해 고양이의 미뢰는 약800개이므로 고양이의 미각은 사람보다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즉, 같은 음식을 먹어도 인간과 고양이 사이에는 맛을 느끼는 방식이 서로 다르다. 고양이는 어떻게 음식을 판단하고 맛을 느끼는지 알아보자.

고양이에게 맛있는 음식이란?


같은 음식을 먹어도 인간과 고양이는 맛을 느끼는 방식이 서로 다르다. 사람의 에너지원은 당분이기 때문에 피곤할 수록 당분을 더 섭취하려고 하고 맛있다고 느낀다. 


반면, 고양이의 에너지원은 단백질이다. 고양이는 단백질에 포함된 아미노산의 단맛을 더 강하게 느낀다. 고양이는 우리가 달다고 느끼는 당분의 단맛은 느끼지도 못할뿐더러 소화도 시키지 못한다.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사람은 시각을 이용해, 먹을 수 있는 음식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 반면, 고양이는 냄새를 통해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음식인지 그렇지 않은지 결정한다. 사람은 모양이나 색깔이 이상한 음식을 절대 먹지 않는 것처럼, 고양이도 냄새가 나지 않는 음식은 잘 입에 대지 않는다.

고양이가 먹지 않는 음식은?


후각으로 음식을 판단하는 고양이에게 한 가지 애로 사항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냄새가 나지 않는 음식은 아예 먹을 수가 없다는 점이다. 고양이가 아무리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거기에서 냄새가 나지 않는다면 먹을 생각을 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차가운 음식에서는 냄새가 나지 않기 때문에 입도 대지 않는다.



감기가 위험한 이유!


감기로 코가 막혀 냄새를 잘 맡을 수가 없으면 음식을 먹지 못해 더욱 쇠약해지며 악순환이 반복된다.


사람이 맛있다고 느끼는 음식이라고 해서 고양이도 그렇게 느끼는 것은 아니다. 각자 자신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맛있다고 느끼고 있는 것이다. 이를 사람의 시각으로 맛있는 음식을 해석해서는 안 되는 이유이다.


CREDIT

에디터 이제원 

참조 <고양이 탐구생활>, 가토 요시코, 알에이치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