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앤유

반려견의 기생충 퇴치

-반려견의 몸 속 기생충은 어떻게 예방할까요?-

3,8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반려견에게 구충제는
챙겨먹이고 계시나요?
배에서 소리가
오늘은 기생충 예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가족과 반려동물을 기생충으로부터 보호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반려견이 아이들의 얼굴을 핥을 때 혹시 기생충이 감염될까 걱정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기생충은 침으로 옮기지 않습니다. 개와 사람 사이에 침을 통해 오고 가는 질병으로는 유일하게 베타 포도사상구균 인후염이 있는데 상대적으로 드물게 발병합니다.

그럼에도 가족이 그 병에 걸렸다면 반려견을 즉시 수의사에게 보입니다. 만약 아이들의 면역력이 떨어진다면 건강한 개의 침 속에 있는 정상적인 세균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기생충이 침을 통해 옮지는 않지만 마당이나 마루에서 놀다가 옮겨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규칙적으로 반려견의 기생충 구제를 해야 합니다.

집에 아이가 없다고 하더라도 반려견의 건강과 놀러 오는 이웃집 아이의 보호를 위해서라도 기생충 구제는 꼭 필요합니다. 매년 채변 검사와 함께 반려동물을 검진하면 기생충의 유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 사상충 약은 편충, 회충, 십이지장충의 예방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강아지는 생후 6주가 지난 뒤에 구충약을 먹이는 게 좋습니다. 약품의 권장량을 반드시 따라야 합니다.

매년 강아지에게
구충제를 챙겨먹이는 것
잊지마세요!
오케이!

작성자 정보

펫앤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