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앤유

고양이 알레르기여도 난 괜찮아

-동물 알레르기인 사람은 반려동물을 기를 수 없을까?-

8,4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반려동물을 입양하고
싶은데 알레르기가있어
꿈만 꾸고 계신가요?
꿀잠
펫앤유에서 해결방안을
알아보겠습니다!

「 아버지가 동물 알레르기여서 어렸을 때 반려동물을 길러본 적이 없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어른이 되기를 손꼽아 기다렸고 어른이 되어서 자신이 알레르기라는 것을 알았을 때, 심정이 어땠으리라는 것은 충분히 상상이 갈 것입니다. 의사도 반려동물은 안된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렇지만 요즘 그는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한 마리 개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는 알레르기와 맞서 싸우는 전략을 택했고 이 전략은 동물 알레르기로 고통받는 사람이라면 한번 배워볼 만한 전략입니다. 」

동물 알레르기의 원인


한마디로 비듬입니다. 다양한 비듬이 확인되고 있는데 고양이에게서 가장 흔한 알레르겐은 FEL D1, 강아지에게서는 CAN F1입니다. 이 둘은 반려동물의 침에서 다량 검출되고 있습니다. 스핑크스처럼 털 없는 고양이라도 몸을 다듬는 행동만으로 알레르겐을 방출하고 보호자에게 본격적으로 옮기게 되는 이유가 됩니다. FEL D1은 사람한테 아주 강한 알레르기입니다. 그래서 강아지보다 고양이가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게 됩니다. 한 동물에 대해 알레르기라고 해서 반드시 다른 동물에 대해서도 알레르기인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두 마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고 했을 때 한 마리는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다른 한 마리는 일으키지 않습니다. 왜? 반응을 결정한 것은 특정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FEL D1의 양이기 때문입니다.

알레르기는 변화할까?


반드시 변화합니다. 「 어느 수의사는 어렸을 때 고양이 알레르기로 심하게 고생했습니다. 눈은 가려웠고, 피부는 벌집처럼 갈라졌습니다. 지금은 네 마리 고양이를 키우고 있고 직업상 하루 종일 고양이와 싸우고 있지만 조금도 괴롭지 않습니다. 」 알레르기에 노출되면서 충분히 면역이 생겼거나 알레르기에서 간단히 벗어난 것으로 추측됩니다. 반려동물이 이미 집에서 살고 있는데 알레르기가 나타났다고 우왕좌왕하지 마세요. 고치기 힘들어도 관리만 잘하면 됩니다.

예방과 치료


반려동물을 청결하게 키우면 비듬이 극적으로 감소합니다. 증류수를 분무기에 채워 일주일에 한 번 정도 고양이에게 뿌려줘도 큰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강아지는 매주 목욕을 시키고 집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면 먼지와 비듬의 양이 감소됩니다. 규칙적으로 먼지 없애기, 뜨거운 물로 시트 씻기, 알레르기를 경감시키는 베개나 매트리스 커버 이용하기처럼 간단한 활동으로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반려동물을 침실에서 내보내거나 직물로 만든 세간을 피하는 것도 효과가 있습니다.

알레르기 환자와 반려동물이 함께 있을 때 적극적인 문제 해결이 가장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카펫을 치우고 나무 바닥으로 바꿔주는 것입니다. 비듬 청소가 한결 쉬워질 것입니다. 대부분의 집은 반려동물 알레르겐으로 오염되어 있습니다. 반려동물이 없는 집에서도 양성반응이 나오는데 그것은 알레르겐이 신발이나 옷에 묻어서 집으로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적은 양의 알레르겐은 사람이 저항할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반려동물이 우리의 삶에 가져다주는 풍요로움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알레르겐을 감소시키는 작업을 병행하면서 반려동물을 키우면 될 것입니다.

사랑스런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법! 아셨나요?
얼굴 부비부비
내가 더 잘할게
곁에 있어만 줘!

작성자 정보

펫앤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