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앤유

다정다감한 히말라얀 고양이

페르시안 히말라얀

5,2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풍성한 털과 통통한 볼을 가진

매력 고양이!

뿅망치

페르시안 히말라얀을

소개합니다.

페르시안 히말라얀 (persian himalayan)

출처corel

암갈색이 포인트인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는 짧고 튼튼한 다리를 가지고 있으며, 전형적인 중대형 몸을 갖추고 있다.

이 아름다운, 파란 눈을 가진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는 1924년에 샴, 버먼, 그리고 페르시안 고양이들의 교배종에서 탄생하였다. 영국에서 페르시안 히말라얀은 다양한 털 색상의 면에서 독립된 품종이라기보다는 털이 긴 페르시안 고양이들이라고 밝혀졌다.


그리고 그들의 이름은 털 색상이 비슷한 히말라얀 토끼에서 유래되었다. 히말라얀 고양이는 샴 고양이처럼, 모든 품종들은 특징이 강한 얼굴, 귀, 다리, 발, 그리고 꼬리가 있어야 한다. 많은 미국의 고양이 브리더들은 일부의 단체들이 독립된 품종으로 여기는, 다른 단체들에게는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와 페르시안 고양이 모두를 기르며 보여준다.

출처gettyimages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의 외모와 체형은 페르시안 고양이와 같다. 짧고 튼튼한 다리, 짧은 목, 그리고 넓고 둥근 머리. 사파이어 같은 푸른 눈은 둥글고, 보통 페르시안 고양이들과는 다르게,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는 통통한 볼, 짧은 코, 작고 넓게 펴진 귀, 그리고 4인치 길이의 미끈하게 처진 풍성한 털을 가지고 있다. 꼬리는 일자형이고 몸에 있는 털처럼 피모가 굵지는 않다.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의 털 색상은 보통 포인트 컬러를 가지고 있다. 쵸콜릿, 씰, 라일락, 블루, 레드, 크림 토티, 블루 크림, 쵸콜릿 토티, 라일락 크림, 씨 핑크스, 블루 링크스, 레드 링크스, 크림 링크스, 토티 링크스, 블루크림 링크스, 쵸콜릿 링크스, 라일락 링크스, 쵸콜릿 토티 링크스, 라일락 크림 링크스 등의 털 색깔을 갖고 있다. 흰색에서 옅은 황갈색의 다양한 색깔이 몸통과 얼굴, 네 다리에 포인트로 나타난다.

출처corel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의 행동은, 다른 고양이들과는 대부분 싸우지 않으나, 그들의 조상인 샴 고양이의 대담한 행동이 가끔 나타나지만, 다정하고 순한 고양이다. 다른 페르시안 품종들과는 다르게 비교적 지능이 높으며, 개들처럼 출전을 위해 목줄로 훈련 받을 수 있다. 부드럽고 듣기 좋은 목소리를 소유하고 있다.

페르시안 히말라얀의 특이점으로 수컷은 18개월에 성적 성숙에 도달하는데, 암컷보다는 상당히 늦다. 대부분의 한배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보통 2~3마리로, 짧은 털과 함께 몸 전체가 하얗게 태어나기도 한다. 이들의 두드러진 특징은 주로 생후 6개월 이전까지는 드러나지 않는다.


페르시안 히말라얀의 성격은 보통 느긋하여, 가족 모두에게 사랑을 받는다. 하지만 이들의 다정한 성격은 주인에게만, 또는 한 구성원과만 더 가까이 유대를 갖도록 할 수도 있다.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들은 태생적으로 샴 고양이의 포인트 무늬를 페르시안 품종에 전하도록 번식되며 길러졌고, 오랜 세월동안 성공적으로 완성되었다.

색상 포인트가 다른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 그룹은 그들을 가장 독보적이고 매력적으로 보여준다. 이들은 자랄수록, 주인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내기도 한다.

출처gettyimages

그리고 페르시안 히말라얀 고양이들의 기원에서 알 수 있듯이, 두 품종의 첫 의도적인 교배라고 여겨지는 페르시안 고양이와 샴 고양이와의 조합을 통해 다른 페르시안 품종들과 다르게 이국적인 색상 포인트를 보여주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푸른 눈은 샴 고양이 선조들의 눈보다 생생하지는 않다.

자아도취

똑똑해서 강아지처럼

캣쇼 훈련을 받을 수 있다니

페르시안 히말라얀은

대단하네요!

작성자 정보

펫앤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