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닥

역대급 더위!! 강아지도 더위를 먹나요?

2,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날이 더워지면서 반려견의 여름 나기에 대한
보호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여름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란 예보에
우리 아이가 더위로 고생하지 않을지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졌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강아지들도 더위를 타는지,
그 증상, 예방법 및 응급 대처 방법까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견종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강아지의 몸은 털로 덮여 있으며
땀샘이 발바닥에 조금 분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강아지는 열 조절 능력이 떨어지며
더위에 특히 민감하고 취약합니다.
그러다 보니 더위에 방치될 경우 열사병이나
일사병에 걸려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강아지가 더위를 먹었을 때의 증상은 어떨까요?
먼저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욕이 떨어지고
기력이 저하되어 축 처진 모습을 보입니다.
또한 열을 내리기 위해 아이가 심하게 헐떡거리거나
입이 마르고 혀와 잇몸이 평소보다 더 붉어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심할 경우 방향감각을 잃은 것 같이
자주 휘청거리는 걸음걸이와 구토, 설사, 혈변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이렇듯 더위에 약한 우리 아이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실내에서 강아지가 더위를 많이 탈 경우
선풍기나 에어컨을 이용하여 실내 온도를 낮추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들의 경우 사람보다 체온이 2도 정도 높아
실내 온도가 조금만 높아져도 심한 더위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그러므로 적정 온도인 24~26도 정도를 유지하기 위해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주는 것이 좋으며
특히 에어컨을 이용하여 온도와 동시에 습도까지 낮추어 준다면
더위에 더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습니다.

이 때 실내외 온도 차가 심하거나
차가운 바람을 직접적으로 쐬게 되면
오히려 여름 감기에 걸릴 수 있으니
차가운 공기에 직접 노출되지 않게 조심하셔야 합니다.

미용 또한 아이들의 더위를 식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강아지의 경우 피부를 통한 열의 발산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미용으로 털을 짧게 다듬어
열 발산에 도움을 주거나 미용이 부담스러운 경우
최소한 배 쪽만이라도 밀어주어 시원한 바닥이나 쿨매트 등에
엎드려 열을 식힐 수 있도록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을 이용해서도 아이들의 더위를 식혀줄 수 있는데요.
시원한 물을 마시게 해주거나 아이들의 몸에 뿌려주는 것은 체온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차가운 물을 이용할 경우 말초혈관을 수축시켜 오히려 열 발산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꼬리에서 엉덩이, 배, 가슴 순으로
천천히 물에 닿게 하거나 미온수를 이용하여
더위를 식혀 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산책 시간대를 바꾸어 주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여름철 낮 시간대의 경우 강렬한 햇빛에 의해
피부가 손상을 받거나 더위를 먹기 쉽습니다.
그러므로 이른 아침이나 선선한 저녁에 산책해주시고
어쩔 수 없이 낮에 밖에 오래 있어야 할 경우
그늘막을 설치해 주거나 그늘로 자리를 옮겨
직사광선을 피할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만약 아이가 밀폐되고 더운 공간에 오래 머물러
체온이 높아지거나 헥헥거림, 기력부진, 쓰러짐 등의
열사병의 증상을 보일 경우 최대한 빨리 근처 동물 병원에 방문하여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게 해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동물 병원으로 이동하는 동안 아이의 몸을 적신 수건으로 닦아주고,
시원한 물을 마시게 하여 정상적인 체온을 회복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작성자 정보

펫닥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