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닥

고양이 꼬리로 보는 기분 상태!

8,0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집사들의 최대 고민은

바로 주인님의 기분 상태죠.

오늘은 주인님의 기분을 알아맞출 수 있는 팁을 가져왔어요!


고양이가 꼬리를 세우는 행동은

기본적으론 기분이 좋은 상태입니다.

꼬리를 세우고 집사에게 다가오는 행동은

"나를 예뻐해주세요" "밥주세요" 라는 의미로 볼 수 있어요.


하지만 꼬리가 바짝 선 상태인데 부풀기까지 했다면

무척 화가 난 상태에요!

어떤 것에 크게 놀랐거나 공포감을 느꼈을 때 하는 행동이니

고양이가 안심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굉장히 나른하고 기분이 좋은 상태입니다.

이때 주인님의 이름을 불러주고나 살살 쓰다듬어 준다면

골골송을 들을 수 있을거에요!


겁을 먹었거나 괴로울 때 하는 행동이에요.

또한 서열에서 밀려난 것을 인정하고 너에게 복종한다는 의미로 볼 수 있어요.


호기심 발동 하신 상태입니다.

주로 낯선 사람이나 물체, 낯선 동물을 조우했을 때

흔히 보여지는 행동입니다.

섣부르게 다가가면 공격으로 받아 들일 수 있으니 주의!


집사 너무 좋아! 편해! 기분 좋아!

하지만 반대로 꼬리가 빠르게 움직인다면

빨리 놔주셔야 해요.

불편하고 싫다는 표현이니까요!


이 외에도 고양이의 꼬리를 잘 관찰한다면

우리 주인님이 원하시는 것이 뭔지,

기분 상태는 어떠신지 알 수 있을 거에요!

고양이에 대해 더 궁금한 것이 있다면

펫닥에서 수의사 선생님과 상담해보세요!


작성자 정보

펫닥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