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브부동산

베이비부머 노후대비 위한 자산관리 포인트

2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은퇴한 베이비부머들은 재무적으로 두 가지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 하나는 저금리 기조이고, 다른 하나는 늘어난 기대수명이다. 품위 있는 노후를 즐기기 위해선 그 어느 때보다 꼼꼼한 노후자산 관리가 필요하다.


‘장수 리스크’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주식 같은 위험자산에 투자해야 하는데 수익률을 높이려다가 손실을 보게 되면 시장이 회복될 때까지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하다. 베이비부머의 자산관리가 어려워진 이유다. 

베이비부머를 위한 자산관리 가이드

몇 가지 가이드라인을 생각해볼 수는 있다. 첫 번째는 종신형 연금을 마련하는 것이다. 사망하기 전까지 연금이 나오는 상품은 장수 리스크를 가장 확실히 없애준다.


국민연금은 필수다. 전업주부인 배우자의 추가 납부제도나 은퇴 후 재취업자의 연금 연기 신청제도 등을 적극 이용해서 국민연금으로 기초 필요생활비를 확보해야 한다.

은퇴 전에는 돈을 얼마씩 적립할까 고민했다면 은퇴 후에는 은행 등에 맡긴 돈을 해마다 얼마씩 찾아 쓸 것인가도 따져봐야 한다. 미국의 재무설계사 윌리엄 벤젠이 창안한 ‘4%룰’을 참고할 만하다.


그는 은퇴 첫해에는 노후자산의 4%를 인출해 쓰고 이듬해부터는 물가 상승에 따라 쓸 돈을 늘려가면 30년 이상 노후자산을 남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노후자산이 10억원이고 물가상승률이 2%라면 은퇴 첫해에는 4000만원을 쓰고 그다음 해에는 4080만원을 사용하는 식이다.


고령 전기와 후기의 자산운용을 구분할 필요도 있다. 75세 이상의 후기 고령자는 치매 등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고 일상생활에서 의존성도 높아지기 때문에 안정적 자산운용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 믿을 만한 대리인을 지정해 두거나 금융회사의 신탁상품 등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작성자 정보

리브부동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