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B부동산 리브온

이번주 ‘전세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1,4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서울 강남·양천·광진구 등 일부 지역 전세가 꾸준한 상승

- 경기도는 성남, 수원, 광명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에만 매매가격 증가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발표한 주간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값 상승률은 지난주(0.06%) 상승률보다 소폭 증가한 0.07%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금천구, 성북구, 강남구, 광진구와 영등포구 등 일부 지역이 상대적으로 높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 가격은 지난주 상승률보다 낮아진 0.13%를 기록했다. 금천구, 영등포구, 송파구, 양천구와 마포구가 다소 높은 편이고 매수문의도 강북지역은 기준점인 100을 넘어서 110.4를 기록했고, 강남지역은 95.4로 지난주(89.0)에 이어 매수문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10월 7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상승(0.04%)을 기록했다. 경기(0.04%)는 상승했고,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0.03%)는 대전(0.26%)과 대구(0.02%), 울산(0.01%)은 상승했고, 부산(-0.03%)과 광주(-0.02%)는 소폭 하락을 보였다. 기타 지방(-0.03%)은 전주대비 하락을 기록했다. 

[매매 서울] 금천·영등포·송파·양천·마포구를 중심으로 소폭 상승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1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금천구(0.29%), 영등포구(0.28%), 송파구(0.27%), 양천구(0.26%), 마포구(0.24%) 순으로 다른 구에 비해 상승폭이 소폭 높았다.


금천구는 입주 1~2년 미만인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2,3차 영향과 라이프아파트 인근 도로 확장 계획 발표로 인해 중소형 단지들 중심으로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권의 신규 공급 부족, 금리인하설, 신안산선 착공 등으로 매도자들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고, 가산동 지역 소형 위주로 매매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투자 수요가 간간이 유입되고 있다. 


영등포구는 분양가 상한제 이후 여의도 재건축 단지에 대한 기대 심리는 소폭 낮아졌으나 매물이 여전히 귀해 매도 호가는 오히려 상승하고 있다. 장기적인 투자 및 증여 등에 관심있는 매수자들로 인해 높은 호가에도 간간이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당산동, 양평동 일대 노후 단지들도 재건축을 염두에 둔 투자 문의가 꾸준하며, 도림동 및 대림동 일대 단지들도 신안산선 착공 소식으로 호가가 급상승하고 있다. 


마포구는 공덕6구역, 아현2구역 등 재개발 진행이 속도를 내면서 주변 지역 중소형 평형대 수요가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금리인하, 민간주택 분양가상한제 적용 발표로 신축 아파트가 많은 마포로 매수세 유입이 증가하고 있다. 

[매매 경기·인천] 경기와 인천 전주 대비 소폭 상승

경기는 일부 지역이 주도하며 상승을 보이면서 전주대비 0.04%의 상승률을 유지했다. 참고로 7월 15일부터 경기도는 매주 증감률이 -0.02%에서 0.02%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보합을 형성해 왔다. 광명(0.29%), 성남 수정구(0.21%), 수원 영통구(0.20%), 성남 분당구(0.17%) 등은 소폭 상승하였고, 평택(-0.05%), 일산서구(-0.04%), 용인 기흥구(-0.02%), 의왕(-0.01%) 등이 미미한 하락을 보였다.


광명은 수도권 3기 신도시 지정을 피하면서 공급 대란에 대한 우려가 사라지고 신안산선 착공 등 교통 호재까지 현실화하자 투자자 위주의 매수세 유입이 꾸준하다. 일직동에 위치한 단지들 입주 2년차가 도래하면서 매물 한두건씩 높은 가격에 출회되고 있고 오른 가격에도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수원 영통구는 신분당선이 들어가는 이의동 일대와 GTX-C 노선이 들어가는 망포동 인근에 매매수요가 증가하며 가격이 상승했다. 2020년 경기도청 신청사와 한국은행 경기본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의 공공기관이 이전을 앞두고 있고, 광교신도시 부근에 광교테크노밸리와 국내 최대 R&D융복합단지인 CJ블로썸파크, 수원컨벤션센터 등을 배후 수요로 두고 있어 중소형 평형대의 매물이 부족한 편이다. 


인천(0.03%)은 연수구(0.08%) 부평구(0.04%) 등 소폭 상승하며 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수구는 GTX-B노선의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로 인한 기대감으로 송도동 일대 단지들 매물을 걷어들이고 있거나 높은 호가에 다시 나오는 상황을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 송도 국제 업무 단지에 들어서는 송도 더샵센트럴파크3차 분양 단지로 인해 주변 기존 단지들 가격도 동반 상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전세 전국] 서울 상승, 기타 지방 소폭 하락으로 전국적으로 소폭 상승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02%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0.04%)과 5개 광역시(0.03%)는 전주대비 상승했고, 기타 지방(-0.04%)은 하락을 보였다.


서울은 전주의 상승률(0.06%)보다 증가한 0.07%를 기록했다. 경기(0.03%)는 소폭 상승했고, 5개 광역시는 대전(0.14%)과 울산(0.03%), 대구(0.02%)는 상승한 반면, 부산(-0.01%)은 하락, 광주(0.00%)는 보합을 보였다. 

[전세 서울] 금천∙성북∙강남∙광진구 등이 상승, 대부분 지역이 보합권

서울(0.07%)은 지난주(0.06%)보다 상승폭이 확대되면서 13주 연속 상승했다. 금천구(0.25%), 성북구(0.24%), 강남구(0.22%), 광진구(0.14%) 등이 상대적으로 상승하였다. 강북구(-0.01%)만이 하락했고 다수의 지역이 보합(0.00%)권 내지 소폭 상승했다.


금천구는 시흥동, 독산동 등 금천구 대부분 지역이 전세 재연장을 하는 경우가 많아서 출회되는 전세 물건은 항시 귀한 편이다. 가산동은 소형 위주로 매매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매수세가 유입하면서 매매가 뿐만이 아니라 전세가도 동반 상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성북구는 예년에 비해 거래는 한산한 편이나 가을 이사철 수요 및 신혼부부 등 전세 찾는 수요자 문의가 꾸준한 편이다. 장위동 래미안장위퍼스트하이 1500여 세대 입주를 앞두고 있어 장위동 쪽은 전세 물량이 다소 여유 있는 편이나 그 외 지역 특히 길음동, 종암동 역세권 단지들은 전세가 귀한 편으로 전세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세 경기·인천] 경기와 인천 미미한 상승 기록

경기도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은 소폭 상승(0.03%)을 보였다. 의왕(0.28%), 수원 영통구(0.20%), 광명(0.08%), 성남 분당구(0.08%) 등은 상승한 반면, 수원 권선구(-0.01%)많이 유일하게 하락을 보였다.


의왕은 내손동 라구역 올해말 이주 예정에 있어 내손동을 중심으로 전세 부족 현상 보이면서 상반기 입주 물량으로 인해 하락했던 전세가가 정상가를 찾기 시작했다. 또한 과천, 평촌, 안양 등 경기지역과 강남, 사당 서울지역으로의 교통편이 좋아 수요자문의가 항시 꾸준한 지역이다. 삼동 인근 송정, 장안, 고천, 초평, 월암지구 입주 및 분양예정자들이 전세, 월세로 갈아타고 있어 전세 부족현상은 여전하다. 


성남 분당구는 추석 명절이 지나고 이사철이 도래하면서 전세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학군 선호도가 높은 백현동 일대 단지들 및 신혼 및 젊은 층 수요가 꾸준한 야탑역 역세권 노후 단지들이 물량 품귀로 전세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매수자·매도자동향지수] 서울 103.4로 매수문의 전주(98.5) 대비 상승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46.5를 기록해 전주(45.0)에 이어 소폭 상승했다. 서울은 지난주(98.5)대비 103.4로 상승하며 기준치인 100을 넘어서며 매수자의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 강북 14개구의 매수우위지수는 110.4를 기록했고, 강남 11개구는 95.4를 기록해 작년 10월 이후 하락한 매수 문의의 회복세가 점진적으로 계속되고 있다.


작성자 정보

KB부동산 리브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