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예쁘면삽니다EP.9ㅣ이 디퓨저는 이세상 영롱함이 아니다

예쁜 물건에 돈 쓰는 걸 좋아합니다 직접 써보고 솔직하게 리뷰해서 여러분의 통장도 터는 것이 목표입니당 후후

4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Editor 클레어입니다!! 날씨가 부쩍 따뜻해지면서 저의 소비욕은 날로날로 상승 중이에요(엉엉) 지금은 봄맞이 집단장에 꽂혔어요. 오늘 받을 택배만 7개라구요!!!!


그 중 하나는 디퓨저에요!! 봄맞이 집단장엔 디퓨저가 빠질 수 없잖아요? 향기도 같이 바꿔줘야 집 분위기가 확 달라지니까요. 그래서 저는 샀어요. 라운드어라운드의 드라이플라워 디퓨저!


바로 이것↑↑↑ ★핵영롱★ 하죠? 저는 예쁜 것만 리뷰하거든요.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저


제품명 :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저

용량 : 145ml

가격 : 22,000원

종류 : 천일홍 / 안개꽃 / 소국 / 청수국 / 백수국 / 스윗그라스

믿고 사는 라운드어라운드

사실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저는 이미 쓰고 있었어요. 저 벌써 한 4통 썼나? 캔들이나 향수도 좋은데 이 디퓨저를 제일 좋아해요. 꽃송이가 떠다니는 게 참 영롱영롱한데다, 향이 세지 않아 딱 좋거든요.

일러스트레이터 구예주 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 감성 패키지

안그래도 애정하는 브랜드인데, 이번에 감성감성한 패키지로 새로 나왔더라고요! 일러스트 작가, 구예주 작가랑 콜라보했대요. 향 종류별로 소녀 일러스트가 그려있는데, 이 향이 의미하는 바를 일러스트로 표현했다고 해요.

이전 패키지도 예뻤지만, 새 패키지가 감성감성+예뻐서 선물용으로도 괜찮을 것 같아요!

색감이 미쳐버린 디퓨저

제가 이 디퓨저를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가 색감 때문이에요. 색감이 정말 예뻐요. 유리병 안에 디퓨저 액이 들어있는데, 6가지 꽃 종류별로 색깔이 다르거든요. 스윗그라스는 청포도알이 들어간 것 마냥 상큼한 초록빛이 돌고요,

천일홍을 품은 디퓨저는 붉은 빛이 도는데 천일홍 꽃송이가 동실동실 떠오르는 게 정말 예뻐요. 청수국은 푸른빛깔이 돌고요. 저는 이 색감 때문에 개봉하지 않은 유리병 상태로도 좋아해요. 영롱함의 끝판왕...

향기로 스타일링하세요

스틱의 개수는 취향껏 넣어주세요. 그런데 처음엔 두 세개부터 시작해서 향이 약하다 싶으면 스틱을 추가해주는 게 좋아요.

저는 향이 은은하게 감도는 걸 좋아해서 일단 2개 꽂아보고 더 추가했어요.

향이 세지 않고 은은해요. 블랙체리향, 매그놀리아향, 플라워향 등 취향껏 선택하면 되겠어요. 향도 콘텐츠에 실을 순 없나요? 아, 진짜 좋은데 제발 라운드어라운드 드라이플라워 디퓨저, 모르는 사람 없게 해주세여...

마음에 드는 향으로 인테리어하기

각 공간마다 어울리는 향이 있어요. 모양이 예쁜 디퓨저도 좋지만, 향이 좋은 디퓨저가 정말 인테리어 효과가 좋거든요. 저는 책 읽는 공간엔 매그놀리아향, 안개꽃을 두었구요.

테이블 위에는 싱그러운 청포도향이 나는 스윗그라스를 두어봤어요. 싱그럽고 싶어...

그리고 침대 옆에는 만다린&플라워향을 두었어요. 여러분은 어떤 향을 어떤 공간에 두실 건가요?

역시 예쁜 걸 사야하는 이유는 따로 없어요. 보면 기분이 좋아지니까요. 매일 보는 물건일수록 예쁘고 좋은 걸 사야합니다 여러분. 이 디퓨저는 안 쓴다고 해도 일단 꺼내두십시오... 이렇게 올려만 두어도 예쁘니깐요.

이 세상 영롱함이 아닙니다

제가 제목에서도 말했듯이 이 디퓨저는 이 세상 영롱함이 아닙니다.. 여러분 홈데코 용품에 돈을 아끼지 마십시오. 집에 좋은 향이 도는 것만큼 훌륭한 인테리어는 없어요. 새로운 봄, 새로운 디퓨저 필요하지 않으세요?

라운드어라운드X구예주 작가 콜라보 영상

하나 더! 펫 디퓨저 신제품

계속 보이는 이 디퓨저는 이번에 같이 산 라운드어라운드 신제품이에요. 강아지(스윗플로럴향), 고양이(프렌치숍향), 토끼(자몽향) 모양의 디퓨저인데 책상에 찰떡입니다. 귀여워..ㅇ<-<..요건 2-3일 정도 지나야 향이 올라온다던데 한번 직접 맡아보고 알려드릴게요!

저의 리뷰는 여기까지!

▲ 좋아요 누르나 안 누르나 훔쳐볼 거예요..(흙)

리뷰하면서 디퓨저를 실컷 만졌더니 제 손에 디퓨저 향이 벤 것 같아요. 이 콘텐츠만 봐도 냄새 나..♥

여러분은 3월에 어떤 봄맞이 집단장을 하고 계신가요? 새 옷처럼 우리 집에도 새 소품들이 필요한 봄! 또 어떤 리뷰가 보고 싶으신가요? 예쁘고 좋은 인테리어 제품 리뷰로 또 찾아올게요 그럼 그때까지 안녕🙋🏻이상 Editor 클레어였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