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정변이란 이런 것!"..1년 사이 폭풍 성장한 개린이

141,8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기소개 중인 인절미.)

출처Instagram/jan_injeolmi

[노트펫] 올바른 정변의 정석을 보여주는 강아지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인절미(이하 절미)'의 보호자 서인 씨는 SNS에 "1년 사이의 변화...ㄷㄷㄷ"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정변의 옳은 예)

공개된 사진 속에는 생후 2개월 무렵과 1년 후 폭풍 성장한 절미의 모습이 담겼다.


"정변이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기라도 하듯 어릴 적 귀여운 모습 그대로 확대된 절미.


심장을 부술 듯한 귀요미에서 잘생김과 늠름함까지 갖춘 멋진 개린이로 성장한 모습이다.

("나 절미쓰~ 1살인디!")

하늘을 향해 쫑긋 선 귀와 순둥순둥한 눈망울이 특히 시선을 끈다.


해당 사진은 2천2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어릴 적 모습이 그냥 귀요미였다면 1년 후에는 특급 귀요미네요", "씩씩하고 늠름하게 잘 컸다 정말", "이렇게 건강하게 확대된 갱얼쥐들 보면 괜히 뭉클", "얘는 눈만 봐도 착할 것 같아요. 순하다고 써있네요. 코 분홍분홍해진 것도 귀여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내가 바로 시바계의 장동견(犬)" Feat.슈스견의 삶이란)

"첫 번째 사진은 2020년 3월경 절미 견생 2개월 때, 두 번째 사진은 올해 2월 16일에 찍은 것"이라고 설명한 서인 씨.


"2개월 차 때는 몸무게가 1kg에 불과했는데 현재 절미의 몸무게는 12.6kg"라며 "어릴 때 사진을 보니, 절미가 1년 사이 정말 많이 컸다고 새삼 다시 한번 느꼈다"고 말했다.

("짜릿해! 늘 새로워! 잘 생긴 게 최고야~")

이어 "언제 이렇게 컸나 싶은 마음에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며 "앞으로 절미 사진을 더 많이 찍어 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서인 씨에 따르면 절미를 입양했을 때 아빠의 반대가 굉장히 심했다고.


특히 시바견 견종 특성상 몸집이 작은 편이 아니고, 성장 속도가 워낙 빨라 하루가 다르게 폭풍 성장하는 절미를 보고 걱정도 많으셨단다.

("나란 개린이…… 우리 집 귀한 막둥이")

그런 아빠에게 서인 씨는 서운함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제 아빠는 가족들 중 누구보다 절미를 사랑하는 '절미 바라기'가 되셨다는데.


서인 씨는 "나중에 알고 보니 아빠는 절미의 크기가 커서가 아니라 한 생명을 책임지는 일이 얼마나 무거운지 알고 계셨고, 또 혹시 아프거나 나이가 들게 되면 헤어지고 정을 떼어내는 것 자체가 무서워서 반대하신 거였다"며 "이제 아빠는 출근하시기 전 저희가 자고 있을 때 절미한테 우쭈쭈를 해주고 나가실 정도다"고 웃었다.

절미는 1살 난 수컷 시바견으로, 본인이 허락할 때만 몸에 손을 닿는 것을 허락한다고. 단, 먹을 것 앞에서는 모든 걸 허락하는 순동이로 변한단다.


"이제 정말 저희 가족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고 절미를 소개한 서인 씨.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절미는 어딜 가든 잘생겼다 순하다 소리만 듣고 사는데 그럴 때마다 보호자인 제 어깨가 뿜뿜한다"며 절미를 향한 무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앞으로 바라는 거 하나도 없으니까 지금처럼만 건강히 저희 가족 옆에 오래오래 살아줬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