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이속에 첩자가 있어요" 캣타워를 사랑한 시바

15,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고양이 전용 캣타워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 짓게 하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캣타워 사진이다.

'하나, 둘, 셋, 셋?' 캣타워에 고양이가 몇 마리 있나 숫자를 세던 이들은 셋을 세다가 이렇게 물음표를 찍었다.


고양이보다 눈과 코가 크고 뭉뚝한 이 녀석. 게다가 꼬리까지. 강아지였다. 자신이 고양이인양 능청스럽게도 앉아 집사를 바라보는 모습에 저절로 웃음이 나오게 한다. 사진 제목 '첩자 있어요' 그대로다.

("안녕하세요. 캣타워를 사랑하는 시바 하찌입니다")

3묘1견 가정의 셋째 시바 하찌란다. 올해 2살인 하찌는 첫째 12살 차이나숏헤어 꼰찌와 둘째 7살 러시안블루 리찌를 보고 자라서일까. 이렇게 캣타워에 올라가는 것을 즐기고 때로는 그 자리에서 고개를 내밀고 잠까지 잔다고.

(캣타워에서 자는 잠은 어떤 맛이니?)

다만 무서운 것인지 딱 저자리까지만 올라간단다. 집사 입장에서도 더 올라가지 않아서 다행이다. 바로 옆에 소파가 있기에 한결 더 마음이 놓인다고.


집사는 "애기 때 냥이 형아들을 따라 계속 올려달라고 울어서 잠깐씩 올려주고 바로 내렸던 것이 시작이 아니었나 싶다"며 "캣타워가 여러 차례 바뀌고, 다 자랐는데도 캣타워를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집안에 고양이 형님들을 따라하다보니. 나는 강아지? 고양이?)

그런데 캣타워 사진에는 또 하나의 반전이 있다. 통상 이 구역의 짱으로 통하는 맨 위에 올라 있는 고양이는 첫째 꼰찌가 아닌 6개월난 막내 치찌란다. 집에 온 지 얼마되지도 않아 시바 하찌를 만만하게 보고 툭하면 괴롭히더니 종종 캣타워 꼭대기까지 넘본단다.

(하찌와 막내 치찌의 행복한 낮잠 시간.)

(치찌의 하품. '이제 또 놀아볼까?')

집사는 "하찌는 둘째 리찌가 키워서인지 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것같고 치찌는 하찌가 주로 놀아줘서 강아지인줄 아는 것같다"며 "치찌가 하찌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 아직 고양이 세계의 무서움(?)을 모르는 듯하다"고 웃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