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주인에게 혼나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한 고양이의 반응

346,2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보호자에게 혼이 나는 강아지를 발견한 고양이는 이때다 싶어 냥펀치를 날렸다.


최근 반려견 '뽀뽀', 반려묘 '마리'의 보호자 유빈 씨는 SNS에 "내가 혼내고 있는데 너가 왜 때려?"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유빈 씨 무릎에 누워 있는 뽀뽀와 그 뒤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마리의 모습이 담겼다.

혼내는 유빈 씨 앞에서 눈을 꼭 감고 있는 뽀뽀.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꿀잠에 빠진 명연기를 뽐내고 있는 모습이다.


그 모습을 뒤에서 지켜보고 있던 마리는 그런 뽀뽀의 모습이 어쩐지 마음에 들지 않는 것 같은데. 가만히 뽀뽀에게 다가가더니 뒤통수에 그만 냥펀치를 날려버렸다.


느닷없는 주먹에 놀란 뽀뽀는 자는 척하던 것도 잊고 그만 뒤를 돌아보고 말았다. 유빈 씨가 놀란 뽀뽀를 품에 꼭 안아주며 영상은 끝이 났다.

(명품 연기 선보이는 개배우님의 포스)

해당 영상은 5천9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엄마한테 혼날 때 나 약 올리는 내 동생 모습 같다", "자는 척하는 강아지도 웃기고 머리통 때리는 고양이도 웃기고", "진짜 둘 다 너무 사랑스럽다", "아니 나는 혼나는 거 말리는 줄 알았는데 때려버리네 역시 그 동물이란"이라며 귀여운 뽀뽀와 마리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고로 연기란 마음으로 하는 거개!")

"마리가 하루종일 혼자 놀다 나와서 애교를 부리길래 안아줬더니, 뽀뽀가 질투해 내려놓으라며 계속 짖어대서 혼내던 상황이었다"는 유빈 씨.


"눈을 게슴츠레 뜨는 게 그만하라는 신호라던데, 뽀뽀는 원래 혼내기 시작하면 저런 표정을 짓는다"며 "친구가 그런 뽀뽀의 모습이 웃기다며 동영상을 찍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연기고 뭐고 미모가 주연감~_Feat.얼굴 천재란 이런 것)

이어 "마리가 옆에 있길래 구경하나보다 하고, 저는 막 '그럼 돼 안돼!'하며 뽀뽀를 혼내고 있는데, 갑자기 마리가 뽀뽀를 때렸다"며 "뽀뽀도 '뭐지?' 하고 뒤돌아보더니 마리가 때린 걸 알고 너무 당황스러워하길래 왜 때리냐고 안아주고 친구랑 둘이 엄청 웃었다"고 덧붙였다.

(예쁜 얼굴 막 쓰는 타입!)

유빈 씨에 따르면 뽀뽀와 마리는 평소에도 저렇게 장난을 치곤 한다고.


유빈 씨는 "뽀뽀가 마리한테 비키라고 짖으면 마리가 저 정도 강도로 아프지는 않게 톡톡 치기도 하고, 숨어있다 뽀뽀를 놀래키기도 한다"며 웃었다.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사이……)

뽀뽀는 9살 난 포메라니안 공주님으로, 인형 같은 외모와 달리 까칠한 성격을 가졌다고. 특히 질투가 많은 편이라 마리와 유빈 씨가 꽁냥대고 있는 걸 보면 바로 달려온단다.


마리는 5살 난 페르시안 친칠라 공주님으로, 좋고 싫은 게 분명한 전형적인 고양이 같은 성격이라고. 유빈 씨를 정말 '집사' 정도로 생각하고, 혼자 있는 걸 즐기는 편이란다.

("칭구드라 우리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bbobbomari(클릭)로 논너와~" )

고양이를 키울 생각이 없었던 유빈 씨는 몇 년 전 마리의 임시 보호를 맡게 된 이후 집사의 길을 걷게 됐다. 처음에는 분명 임시 보호만 하기로 했었지만, 녀석과 그만 정이 들어버려 평생을 함께하기로 한 것이다.


유빈 씨의 사랑을 독차지하던 뽀뽀는 갑자기 들어온 마리를 탐탁지 않아 했지만, 둘은 큰 싸움 없이 한 지붕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는데.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뽀뽀와 마리는 매일 티격태격하는 현실 자매 같은 사이"라며 웃는 유빈 씨.


"뽀뽀는 원래 작고 약한 아이였는데 어느새 노견에 진입했고, 마리도 심장벽이 두껍게 태어나는 hcm이라는 유전병을 앓고 있다"며 "둘 다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제 친구이자 가족으로 오래오래 살아줬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