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꼬마 집사랑 같이 등교하려 가방에 잠입한 고양이

29,0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꼬마 집사가 너무 좋았던 고양이는 함께 등교를 하기 위해 책가방 속으로 쏙 들어가 대기를 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일본 온라인 매체 메이도나뉴스는 꼬마 집사와 함께 등교하기 위해 책가방에 잠입한 고양이 '이나리'의 사연을 전했다.


일본 후쿠오카시에 거주 중인 트위터 유저 'omochi_nam01'은 고양이 3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그중 5개월 차 캣초딩 이나리는 초등학교 1학년 된 꼬마 집사를 정말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녔다.


녀석은 꼬마 집사가 숙제를 할 때는 물론 학교 갈 준비를 할 때도 어김없이 나타나 방해를 했다.

며칠 전 꼬마 집사는 다음 날을 위해 책가방을 싸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이나리는 망설임 없이 가방 속으로 쏙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눈만 빼꼼 내놓고 있는 모습이 들키지 않기 위해 잠복을 하는 것 같다.

("치직- 여기는 냥냥. 엄마 집사는 아직 눈치를 못 챈 것 같다. 오버.")

이나리가 가방을 점령한 모습을 본 꼬마 집사는 녀석이 다치지 않게 신경을 쓰는 한편 열심히 가방을 쌌다. 한두 번 겪어 본 일이 아니라 그런지 무척 덤덤했다.

(가방을 싸려는 꼬마집사 vs 따라가려고 버티는 냥냥이.)

끝까지 자리를 내주지 않는 이나리 때문에 꼬마 집사는 결국 가방 싸기를 포기하고 자기 방으로 가버렸다.


무관심을 견디기 힘들었는지 이나리는 몸부림을 치며 따라나섰다.

(꼬마집사 : 찡찡이는 여기서 살아. 난 갈 거야. / 냥냥 : 뽀엥! 나도 같이 가!)

집사는 "이나리는 상자보다 아이들의 책가방을 더 좋아한다"며 "같이 학교를 가고 싶은 모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나리가 아직 아가라 방해하는 일이 많은데 늘 상냥하게 대해줘 기쁘다"며 "가끔 배려를 해주다 교과서나 준비물을 깜빡해서 아이들이 잠들고 난 뒤 내가 한 번 더 확인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양이가 집사를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 "이왕 이렇게 된 거 같이 등교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엄마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