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눈 제대로 못 뜨는 강아지 동물병원 데려갔더니.."그냥 졸린 겁니다!"

171,1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진=Instagram/april_1844(이하)

[노트펫] 눈을 제대로 못 뜨는 강아지를 데리고 동물병원을 찾았던 견주가 수의사로부터 뜻밖의 진단을 받은 사연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반려견 '사월이'의 보호자 선미 씨는 SNS에 "아가 졸린 줄도 모르고... 병원도 다녀오고 산책도 하고 막 걱정해줬는데...... 진짜 졸린 거였어요. (원래는 눈이 동그랗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나 사월쓰~ 2살인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눈을 똑바로 뜨지 못하고 있는 사월이의 모습이 담겼다.


반쯤 감긴 눈으로 선미 씨를 가만히 바라보고 있는 사월이. 보는 사람까지 나른해지는 멍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속보] 눈을 떠도 감아도 다 귀여워서 반만 뜨고 다니기로..

그러나 추가로 공개된 사진 속에서 사월이는 풍덩 빠질 것 같은 똘망똘망한 눈망울로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데.

("나란 개린이…… 눈빛 하나로 심장을 저격하지")

해당 사진은 2천6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아니 졸리면 그냥 자지.. 왜 참아 귀엽게", "견주분 놀라셨겠어요. 그래도 안 아프다니 천만다행이네요", "귀 쫑긋! 사막여우인 줄!", "얼굴에 잠온다고 써있네요. 귀요미 푹자렴"이라며 깜찍한 사월이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검은콩 세 알 콕콕 박힌 백설기~)

"며칠 전 사월이가 갑자기 눈을 반쯤 뜨고 계속 끔뻑끔뻑 거려 졸린 건지 아픈 건지 애매했지만, 혹시 아플까 봐 산책할 겸 병원으로 데려갔다"는 선미 씨.


"수의사 선생님께서 검진해보시더니, 충혈도 상처도 없다며 아무래도 졸린 것 같다고 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언니~ 내 이름이 귀여워야? 왜 다들 귀여워라고 부르지???")

이어 "아무래도 자신이 자는 동안 가족이 어디갈까봐 못 자고 졸음을 참고 있었던 것 같다"며 "평소 차에서도 가족들이 다 내리고 저랑 단둘이 남아도 심하게 우는 편이다"고 덧붙였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사월이는 아빠가 집에 오시자 아빠 옆에서 20분 정도 자고 일어났더니, 다시 원래대로 눈이 동그래졌다는데.

("칭구드라~ 내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april_1844(클릭)로 논너와")

사월이는 2살 난 믹스견 공주님으로,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집안의 막둥이라고.


"아빠를 무척 좋아해 아침마다 출근하는 아빠의 배웅을 나갔다 들어오는 '효녀개'"라고 사월이를 소개한 선미 씨.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심심한 가족들을 달래주고 웃음을 주는 사월이에게 고맙다"며 "사월아, 언니는 미워해도 아빠랑 엄마 많이 좋아해 줘"라고 웃으며 인사를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