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잠자는 냥이의 코털을 건드린 댕댕이의 최후(?)

59,7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형 고양이와 놀고 싶어 앞에서 깐족거리던 동생 강아지는 결국 된통 혼나고 말았다.


아직 아가인 강아지 '덕구'는 최근 소윤 씨 부부의 가족이 됐다.


에너지 넘치고 활발한 성격의 덕구는 여집사 소윤 씨와 남집사 현진 씨가 아무리 열심히 놀아줘도 지칠 줄 모른다는데.

("안녕 칭구들~ 에너지 넘치는 멋진 멍멍이 덕구야!")

그런 덕구의 레이더망에 걸린 존재가 있었으니, 바로 5살 된 고양이 '앙꼬'다.


어렸을 때 강아지와 함께 산 경험이 있는 앙꼬는 덕구를 보고도 큰 거부감이 없었고, 그렇게 합사는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문제는 덕구가 형과 함께 놀고 싶은지 시도 때도 앞에서 깐죽대는 통에 잘 참고 있던 앙꼬가 폭주할 때가 있단다.

("에휴.. 으른인 내가 참겠다옹..")

이 날도 덕구는 가만히 갈 길을 가고 있던 앙꼬에게 몸통 박치기를 하며 먼저 시비를 걸었다. 


함께 술래잡기를 하고 싶었던 모양인데 동생의 과격한 표현에 앙꼬는 약간 심기가 불편해졌다. 


그런 형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덕구는 신이 나서 후다닥 뛰어다니기 시작했다.

훈육을 하려고 쫓아다니는 앙꼬와 술래잡기를 하는 중이라고 생각하는 덕구의 동상이몽 질주는 지칠 줄 모르고 계속됐는데.


잔뜩 약이 오른 앙꼬는 결국 폭주를 하고 말았고 갑자기 스피드를 올린 형에 당황한 덕구는 도망을 가다가 집사에게 몸통 박치기를 하고 말았다.


소윤 씨는 "사진이랑 영상만 보면 앙꼬가 싫어하는 것 같은데 사실 둘은 사이가 정말 좋아요"라며 "덕구도 얼마나 날쌘지 절대 앙꼬에게 잡히지 않는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앙꼬가 귀찮아할 법도 한데 덕구와 정말 잘 놀아줘요"라며 "혼자 지내는 동안 심심했는지 덕구와 밤낮없이 뛰어 노느라 정신이 없네요"라고 덧붙였다.

(동생 돌보랴, 낮잠 자랴.. 24시간이 모자란 앙꼬.)

형 앞에서는 세상 용맹하게 뛰어다니며 약을 올리는 덕구는 전형적인 '방구석 여포' 스타일이란다.


집에서는 얄미울 정도로 앙꼬를 약 올리는데 밖에 나가면 세상 쫄보가 돼 소윤 씨와 현진 씨 뒤로 숨는단다.

("힝구.. 이불 밖은 위험하단 말이에요..")

동생 훈육으로 정신이 없다는 앙꼬는 터프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무척 순둥순둥한 냥이다.


아무리 귀찮게 해도 화내는 일이 없고 잘 참아내는 부처 같은 성격이라고.


덕구가 아직 아가라는 걸 아는지 훈육을 하더라도 과하게 하지 않고 다 받아주면서 인내심 만렙을 찍는 중이란다.

(결국 육아에 지쳐 쓰러진 앙꼬.. 과로한(?) 조랭이떡의 뒤통수..)

앙꼬, 덕구와 함께 지낸 뒤로 별거 아닌 매일이 감격스럽다는 소윤 씨와 현진 씨.


멍냥이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현진 씨는 "너희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게"라며 "그러니 부디 건강하게만 커줘"라고 말했다. =

("우리의 일상이 궁금하시다면 '@westie_deokkoo'로 놀러오시개!" )

이어 소윤 씨는 "얘들아 밤엔 잠 좀 자자. 제발 낮에 놀아주라"라며 "그래도 많이 사랑한다"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